경북소방, 지난해 하루 평균 164회 구조 출동 13명 구조
  • 김우섭기자
경북소방, 지난해 하루 평균 164회 구조 출동 13명 구조
  • 김우섭기자
  • 승인 2021.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소방본부는 2020년 5만 9845건의 구조출동에 출동했다.
경북소방본부는 2020년 5만9845건의 구조출동을 통해 4만6552건을 처리하고 4907명을 구조했다.

이는 하루 평균 164회 출동해 128건을 처리하고 매일 13명을 구조한 셈이다.

유형별 현황을 살펴보면, 벌집제거 출동이 1만3796건(29.6%)으로 가장 많았고, 동물 포획이 7847건, 교통사고 4753건, 안전조치 4307건이 뒤를 이었다. 2019년과 비교하면 구조출동은 7015건(10.5%), 구조처리 6710건(12.6%), 구조인원 710명(12.6%)이 감소한 현황이다.

특히 벌집제거 출동은 최장기간 장마와 연이은 태풍의 영향으로 벌 생육이 나빠 지난해와 비교하여 8577건(38.3%)으로 가장 많이 감소, 코로나19의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교통사고가 313건(6.2%) 감소하면서 구조인원도 대폭 줄어든 것으로 분석되었다.

그러나 태풍, 집중호우가 빈발하면서 수난사고 54건(10.4%), 교통장애물 제거와 같은 안전조치 1151건(36.5%), 자연재해 979건(79.5%) 등의 수해 관련 출동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장소별로는 단독주택(9462건), 도로·철도(8606건), 공동주택(8151건) 순으로 주거시설 등 생활환경 주변 출동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지역별 현황을 보면 구미(5726건), 경주(4603건), 안동(4095건), 포항북부(3382건) 순으로 인구가 많은 지역이 수요가 많았다.

월별로는 8월(9641건), 9월(7821건), 7월(6026건), 6월(3654건) 순으로 여름철(6~8월, 1만 9321건)이 전체 구조건수의 41.5%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