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1% “서울시장 野 단일화 안될 것”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국민 61% “서울시장 野 단일화 안될 것”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 승인 2021.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령·지지층 불문 부정적 전망
‘가능성 있다’ 답변은 29.9%
뉴스1
뉴스1

국민 10명 가운데 6명이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국민의힘 후보의 단일화 가능성을 부정적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회사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25일 공개한 조사(22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1013명 대상으로 진행,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결과 야권 단일화가 성사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이 61.2%로 집계됐다. 단일화 가능성이 있다는 응답은 29.9%, 무응답은 8.9%였다.

단일화 성사에 부정적인 의견은 모든 연령층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다. 이 가운데 상대적으로 진보성향이 많이 결집해 있는 40대(66.3%)와 보수성향이 높은 60세 이상(66.4%)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같은 현상은 정치 이념성향에서도 그대로 반영됐다. 자신을 보수성향이라고 밝힌 사람 중에선 56.3%만 단일화에 부정적 전망을 했고, 진보성향이라고 한 응답자는 68.3%가 단일화가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정당별로 살펴보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로 밝힌 72.5%가 단일화에 부정적으로 예측했고, 국민의힘 53.8%도 마찬가지 의견을 냈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단일화에 긍정적으로 전망한 응답자는 38.5%로 조사됐다. 지역을 서울로 한정해 놓고 보면, 단일화에 부정적인 전망이 53.4%로 높았고, 가능성이 있다고 본 응답은 38.8%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13.4%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