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식사 자리서 성추행’ 김종철 정의당 대표 사퇴
  • 손경호기자
‘저녁식사 자리서 성추행’ 김종철 정의당 대표 사퇴
  • 손경호기자
  • 승인 2021.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툼 여지 없는 명백한 추행”
피해자는 장혜영 정의당 의원
김종철, 가해 사실 모두 인정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을 맡고 있는 배복주 부대표(왼쪽)가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닦고 있다. 뉴스1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을 맡고 있는 배복주 부대표(왼쪽)가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닦고 있다. 뉴스1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25일 성추행 의혹으로 당대표직에서 사퇴했다. 지난해 10월 ‘포스트 심상정’으로 당 대표에 취임한 지 3개월여만이다.

배복주 정의당 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 당원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매우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을 알리게 됐다”며 “지난 1월 15일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는 당 소속 국회의원 장혜영 의원”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사건은 다툼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성추행 사건으로, 다른 누구도 아닌 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라는 심각성에 비춰 무겁고 엄중한 논의가 진행됐고 신속한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정의당에 따르면, 성추행 사건은 지난 15일 저녁 여의도에서 당무상 면담을 위해 가진 식사 자리에서 발생했다. 면담 종료 후 나오는 길에 김 대표가 장 의원을 성추행했고 이에 피해자인 장 의원이 지난 17일 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 부대표에게 사건을 알렸고, 이후 당 차원에서 조사를 진행했다.

가해자인 김 대표가 모든 사실을 인정하면서, 추가 조사는 더이상 필요하지 않다는 것이 정의당의 결론이다.

정의당은 이날 오전 대표단 회의에서 김 대표에 대한 당 징계절차인 중앙당기위원회 제소를 결정하고, 당규에 따라 직위해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