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금호교대 사거리서 퇴근길 가스 누출 사고… 주민 대피 소동
  • 기인서기자
영천 금호교대 사거리서 퇴근길 가스 누출 사고… 주민 대피 소동
  • 기인서기자
  • 승인 2021.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 누출 사고가 난 교대4거리일대에 대해 관계당국이 출입 통제를 하고 있다.
영천시 금호읍 교대 사거리에 매립된 대형 가스수송관이 파손되면서 이 일대 반경 300m 이내 주민들이 한때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일어났다.

지난 25일 오후 6시께 가스가 유출된다는 신고를 받은 영천시와 경찰·소방서는 긴급 출동해 사고현장 네 방향에 대해 교통과 사람의 출입을 통제하고 만약의 사고에 대비해 근처 주민들은 인근 금호체육관으로 대피 시켰다.

유출 가스관은 대구 D가스가 매설한 500m/m의 대형관으로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뻔 한 아찔한 순간이어서 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D가스는 사고 발생 후 오후 8시30분께 원격으로 사고지점에서 배관 양방향 밸브를 차단해 사고에 대비했다.

그러나 배관 내부에 남아있는 가스가 빠져나가야 복구를 할 수 있어 주민들은 밤새 불안에 떨면서 밤잠을 설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