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미 "우리가 미투 했다면? 죽은 놈도 일어나야 한다" 폭탄 발언
  • 뉴스1
이성미 "우리가 미투 했다면? 죽은 놈도 일어나야 한다" 폭탄 발언
  • 뉴스1
  • 승인 2021.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우먼 이경실과 이성미가 과거 여자 연예인으로 활동하며 겪은 고충과 함께 미투에 솔직하게 언급했다.

지난 26일 이경실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 이경실’에는 ‘이경실! 박나래, 장도연, 이종석? 우리가 키웠잖아’ 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경실은 이성미에게 “활동 당시 여자 개그우먼이 없어서 좋았던 점과 안좋았던 점들이 있었을텐데 어떤 것들이 있냐”라는 질문을 던졌고, 이성미는 “그냥 여자 취급을 안 했다. 개그맨 동료들 알지 않냐”라고 되물으며 “여자라는 생각보다는 동료라는 생각으로 우릴 대했고, 만만하게 봤다. ‘야야 이거 해 저거 해’ 했다. 김형곤도 그러고 전부 다 그랬다. 전부 친구였다”며 “이후 후배로 최양락이 들어오고 밑에 여자 후배들도 들어왔는데 다들 바쁘고 사정이 있었기 때문에 여자로서 대접받은 적은 한 번도 없는 것 같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에 이경실은 “이성미뿐만 아니라 당시 개그우먼들은 그런 대접을 받았던 것 같다”고 토로했다.

그러자 이를 들은 이성미는 “내가 미투사건 났을 때 얘기했지 않았나. 우리 미투로 만약에 저기(?) 했으면 죽었던 놈도 일어나야 한다”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또한 ‘도루묵 여사’ ‘젊음의 행진’ ‘탱자가라사대’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코너들을 추억하던 그들은 또다른 인기 프로그램이었던 ‘진실게임’과 관련된 토크를 이어갔다.

이경실은 “첫째 딸을 낳고 활동을 재개한 뒤 그 프로그램 MC 섭외가 왔다”며 “MC를 추천하라는 제작진에게 이성미를 추천했고, 그렇게 함께 2MC로 방송을 하게 됐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박나래, 류수영, 장도연, 이종석 등 다양한 연예인이 프로그램을 거쳐 갔고, 당시에는 우리도 누가 무엇이 진짜인지 정답을 먼저 알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송을 하고 싶었던 사람들이 진실게임을 많이 거쳐갔다. 연예인들이 프로그램을 통해 많이 등용됐다”라며 당시를 추억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