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하늘로 치솟은 헤어 "소가 핥고 지나간 듯"
  • 뉴스1
윌리엄, 하늘로 치솟은 헤어 "소가 핥고 지나간 듯"
  • 뉴스1
  • 승인 2021.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샘 해밍턴의 아들 윌리엄이 파격적인 헤어스타일을 자랑했다.

27일 윌리엄의 인스타그램에는 “소가 몇 번 핥고 지나간 것 같은 오늘의 나의 머리스타일”이라며 “그냥 이런 머릴 하고 싶어서 말했는데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해주신 아빠, 엄마 고마워요! 새벽부터 스프레이 사다주신 할매 사랑해”라는 글과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 윌리엄은 머리카락을 하늘로 치솟도록 스타일링한 모습. 스프레이로 단단히 고정한 듯 흘러내리지 않는 모습이 눈에 띈다.

윌리엄은 아빠 샘 해밍턴과 동생 벤틀리와 함께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