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건강수명 ‘73.3세’로 늘린다
  • 뉴스1
2030년 건강수명 ‘73.3세’로 늘린다
  • 뉴스1
  • 승인 2021.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주병 연예인 사진 금지 등
주류광고 기준 개선안 추진
뉴스1
뉴스1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국민 건강수명을 73.3세로 연장하고, 지역·소득 간 건강형평성을 제고하기 위해 건강증진정책을 강화한다. 세부 중점과제 중에는 소주병에 연예인 사진 부착을 금지하는 등 주류광고 기준 개선을 추진하고, 증가세인 비만율을 현행 수준을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보건복지부는 향후 10년간 건강정책의 방향과 과제를 담은 제 5차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을 27일 발표했다.

제5차 종합계획의 총괄목표는 2030년까지 건강수명(건강하게 살 것으로 기대하는 수명)을 2018년 기준 70.4세에서 2030년 73.3세로 연장하고, 증가 추세인 지역간 건강수명 격차도 2.9세 수준으로 관리한다는 내용이다.


2021년 기준 2조5000억원의 예산이 소요되며, 재정당국과 협조해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4차 종합계획(2016~2020년)을 통해 인구 10만명당 손상 사망률(2018년 54.7명/목표치 56명), 출생아 1000명당 사망률(2018년 2.8명/목표이 2.8명)으로 목표치를 달성했다. 그러나 성인 여자의 고위험음주율은 2008년 8.4%에서 2018년 10.5%, 30세 이상 고혈압·당뇨 유병률은 2008년 기준 각각 26.2%, 9.7%에서 28.3%, 10.4%로 악화됐다.

우리나라 기대수명은 2018년 기준 82.7세로 OECD 평균 80.7세를 상회하지만, 유병기간은 2008년 10.7년에서 2018년 12.3년으로 함께 증가했다. 여전히 남성 흡연율과 월간 폭음률은 높고, 자살사망률도 OECD국가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