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621명…백신 접종 앞두고 4차 유행 우려
  • 김무진기자
신규 621명…백신 접종 앞두고 4차 유행 우려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7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21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날보다 무려 164명 증가한 규모로, 600명대로 늘어난 것은 지난 1월 10일 657명 발생 이후 38일만이다.

이는 주말을 포함한 설 연휴가 끝나면서 진단검사 수가 증가한 영향으로 해석된다. 특히 같은 ‘수요일’인 지난 10일 0시 기준 확진자 444명보다 200명 이상 증가했고 사흘 연속 증가세를 보여 ‘4차 유행’ 우려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오는 26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을 앞두고 확산세를 최대한 누그러뜨리려 한 상황에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신규 확진 621명 중 지역발생 사례는 590명, 해외유입은 31명이다. 1주간 지역 일평균은 405.9명으로 전날 380.7명 대비 25.2명 급증했다. 이에 따라 16일만에 다시 400명대로 증가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1주 평균 400~500명) 수준으로 재진입한 상황이다.

사망자는 4명 늘어 누적 1538명을 기록했다. 이에 따른 치명률은 1.81%이다.

대구에서는 14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북구 8명, 중구·동구 각 2명, 달서구·달성군 각 1명이다.

경북에서는 1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확진자 발생 지역은 영주 2명, 청도 5명, 예천 2명, 봉화 1명, 울진 1명, 경산 3명, 군위 1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