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도 대학생처럼 수업 듣는다
  • 이예진기자
고교생도 대학생처럼 수업 듣는다
  • 이예진기자
  • 승인 2021.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 고교 교육 대폭 개선
현 초등 6학년부터 고교학점제 도입·내신평가제도 적용
192학점 이수해야 졸업… 대입 제도 방향 논의 착수 예정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뉴스1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뉴스1

올해 초등학교 6학년이 고등학교 1학년이 되는 2025년부터 고등학생도 대학생처럼 자신이 듣고 싶은 수업을 선택해서 들을 수 있게 된다.

17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 같은 내용의 ‘고교학점제 종합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고교학점제는 학생이 공통과목을 이수한 후 진로·적성에 따라 과목을 선택해 이수하고, 누적학점이 기준에 도달하면 졸업하는 제도다.

학생의 선택권을 보장해 ‘맞춤형 교육’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교육당국은 고교학점제 도입을 미래교육의 핵심 동력으로 준비해왔고 지난해 마이스터고부터 도입을 시작한 바 있다.

2022년부터 특성화고, 일반계고에 제도를 단계적으로 적용하는 과정을 거쳐 2025년엔 모든 고등학교에서 시행된다.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면 수업·학사운영 기준이 ‘단위’에서 ‘학점’으로 바뀐다.

50분 동안 주 1회 기준으로 전체 16주 동안 수업을 하면 1학점을 취득하는 식이다. 교육부는 3년 동안 이수해야 하는 학점을 192학점으로 제시했다.

하지만 1~2학년 때 수업을 몰아듣고 3학년에는 입시에 몰입하는 등의 방식으로 ‘몰아듣기’를 하는 폐해가 나타나지 않도록 한 학기 동안 수강해야 하는 최소 학점의 기준을 따로 설정한다는 계획이다.


과목 구조도 ‘공통과목’과 ‘선택과목’으로 바뀐다. 1학년 때는 국어, 수학, 영어, 통합사회, 통합과학, 한국사와 같은 공통과목을 이수하고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선택과목을 이수하게 된다.

지금까지는 출석만 3분의 2 이상 채우면 졸업할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학업성취도가 일정 수준 이상 도달해야 과목을 이수하고 졸업도 할 수 있다. 학생이 과목을 이수해 학점을 취득하기 위해서는 과목출석률(수업횟수의 3분의 2)과 학업성취률(40% 이상)을 충족해야 하기 때문이다.

성취도는 A~E 5개로 구분해 학업성취율이 40% 이상 되지 않으면 ‘미 이수’가 된다. 3분의 2 이상 출석하지 않으면 한 학년을 다시 들어야 하는 ‘유급’이 될 수도 있다. ‘미이수’ 과목이 생겨 졸업학점을 채우지 못하면 졸업을 하지 못하는 ‘졸업유예’가 발생할 수도 있다.

고교학점제 시행으로 학생의 과목 선택권을 확대하기 위해 내신평가 제도도 개선한다. 2019학년도부터 진로선택과목에 적용하고 있는 성취평가제(절대평가)를 2025학년도부터는 모든 선택과목으로 확대한다.

현행 상대평가(석차등급제)에서는 수강 인원에 따라 내신 등급에서 유불리가 발생한다. 자신이 듣고 싶은 과목이라도 수강인원이 적은 경우 기피할 수밖에 없다. 학생들의 선택권이 왜곡될 수 있다는 현장 의견을 반영해 모든 선택과목에 절대평가를 도입한다.

다만 1학년 때 모든 학생이 수강하는 ‘공통과목’은 성취도(A~E) 외에 석차등급을 병기하는 현행 방식을 그대로 적용한다.

고교학점제가 전면 적용되는 2025학년도에 입학하는 학생들이 치르게 될 2028학년도 대입 제도의 방향과 미래형 수능 체제에 대한 논의도 올해부터 본격 착수한다. 대입 개편 방안은 ‘대입 4년 예고제’에 따라 2024년 2월까지 확정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앞으로 시·도 교육청, 국가교육회의, 연구기관 등과 ‘고교교육 혁신 추진단’을 운영해 교육현장과 전문가 의견이 고교학점제 추진에 반영되도록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