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소멸 위기’에도 문경 동로면 인구 증가 비결은?
  • 윤대열기자
‘지방소멸 위기’에도 문경 동로면 인구 증가 비결은?
  • 윤대열기자
  • 승인 2021.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전부터 꾸준히 유지, 17명 증가
다양한 맞춤형 귀농귀촌시책
깨끗하고 아름다운 자연환경
다양한 소득작물로 안정적 소득창출
동로면으로 귀농 귀촌한 주민들이 오미자를 수확하고 있는 모습.
전국적인 출산율 감소와 고령화로 농촌지역 대부분이 급격한 인구감소로 이어지고있는 반면에 문경시 동로면 인구가 늘어 주목받고 있다.

동로면에 따르면 최고 인구가 5년 전 1937명에서 현재1954명으로 꾸준히 유지되거나 17명이 순수하게 늘어나는 현상이 발생했다는 것

2017년 1월1일부터 2021년 2월 22일 현재까지 주민등록 기준 동로면의 출생아 수는 29명이고 고령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122명으로 출생보다 사망이 4.2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로면에 자리 잡은 귀농 귀촌인들을 중심으로 그 원인을 분석해 본 결과 첫째 문경시의 다양한 맞춤형 귀농귀촌시책의 적극적인 지원을 꼽았다.

둘째 도시에서 느낄 수 없는 오염되지 않은 깨끗하고 아름다운 자연환경 세째 가장 중요한 원인중 하나는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지역특산물인 오미자와 사과 산채 등 다양한 소득 작물이 있어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소득창출이 가능했기 때문에 귀농귀촌 귀향인들이 꾸준히 유입되는 결과로 이어진다고 입을 모았다.

또한 문경읍 마원리에 위치할 전철역과의 접근성 개선과 관광객의 편의제공을 위해 전철역에서 동로면을 운행하는 전용 노선버스 운영을 그 해법으로 제시하고 있다.

양현석 문경시귀농귀촌연합회 동로면지회장은 “조그만 관심과 도전이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듯이 면민이 힘을 합쳐 노력한다면 동로면이 전국 최고의 살기 좋은 도시가 될 것”이라고 했다.

윤두현 동로면장은 “농촌인구정책의 핵심은 일자리와 안정된 소득기반 구축이라고 확신하며 앞으로 동로면의 인구증가와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한 시책으로 전원마을 부지확보와 수평초등학교에 운영 중인 엘지디스플레이 연수원 확대운영 지원으로 대규모 투자유치와 지역농산물 판로확보 경천호 녹색한반도공원화사업을 통한 관광객 유치 여우목로 단풍길과 황장산 등산로 동굴카페 등을 연계한 관광 상품 개발 등 가족단위 친환경 힐링공간 확충 소재지에 위치한 다목적 오미자광장을 활용한 상설 번개시장 개설 등을 적극 추진하여 2023년 개통될 중부내륙고속철도 시대를 대비한 수도권 귀농 귀촌 및 관광객유치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