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지원금 380억 사용 승인 해달라”
  • 김영호기자
“특별지원금 380억 사용 승인 해달라”
  • 김영호기자
  • 승인 2021.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희진 영덕군수, 기자회견 통해 정부측에 입장 전달
이희진 영덕군수가 23일 영덕군청 대회의실에서 산업부의 천지원전 예정구역 지정 철회 행정예고에 따른 영덕군의 입장표명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희진 영덕군수가 23일 산업통상자원부의 천지원전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 철회 행정예고 통보에 따른 영덕군의 입장을 정부측에 전달했다.

이 군수는 이날 오후 3시 영덕군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원전 신청에 따른 특별지원금 380억원 사용 승인 등 3가지 입장을 정부에 요구했다.

이 군수는 △원전 신청에 따른 특별지원금 380억원 사용 승인 요청 △특별법 제정으로 원전 예정구역 내 주민과 인근 주민들에 대한 피해조사와 충분한 보상 △원전 대안사업 및 미보상 토지 소유자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이 군수는 “원전 예정구역 해제는 영덕군의 의지가 아닌 오로지 정부의 정책에 의해 결정된 사항으로 영덕군은 단 한가지도 귀책 사유가 없으며 이미 293억원 규모의 사업을 자체 군비로 사용해 배려 없는 국가사무 추진으로 재정피해를 온전히 지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 군수는 “특별법은 정부 정책을 성실하게 따른 지자체와 해당지역에 대한 국가의 배려이자 의무이며 책임으로 지역 갈등과 어려움 극복, 군민들이 새로운 희망으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국가가 책임지고 제정에 앞장서 달라”고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국가 정책을 신뢰해 9년여 간 재산권 행사와 생업에 제약을 받은 토지 소유자들에게 납득할 만한 수준의 대안을 마련해 줄 것과 영덕 미래 100년을 만드는 대체사업을 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