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밖으로 던진 6세 딸, 주민이 받아 살렸다
  • 김형식기자
창밖으로 던진 6세 딸, 주민이 받아 살렸다
  • 김형식기자
  • 승인 2021.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 상가건물 3층서 엄마가
자신도 투신… 생명 지장 無
건물안서 3세 아들도 발견
이웃들 “친모 우울증 심각”
시, 친모-아이들 분리 예정
구미시 진미동 한 상가건물에서 30대 친모가 여섯살 된 딸을 3층 창문 바깥으로 던지고 본인도 뛰어내리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4일 구미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진미동 한 상가에서 엄마 A모(39)씨가 여섯살 된 딸 아이를 상가 3층 창문 바깥으로 던진 직후 본인도 뒤따라 뛰어 내렸다. 다행히 옆 건물 1층에 있던 식당 주인이 떨어지는 아이를 받아 부상없이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3층에서 떨어진 아기 엄마는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긴급 후송돼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웃 주민들에 따르면 A씨는 그동안 심한 우울증에 시달려 왔다는 것.

주민 김모씨는 “떨어진 아이는 식당 주인이 다행히 손으로 받아 무사하고 상가건물 높이가 높지 않아 아이 엄마도 크게 다친 것 같지는 않다”고 했다.

한편 해당 상가에는 이 여성의 아들인 3살 짜리 남자 아이도 발견됐다. 구미시는 아이들을 친모와 분리해 아동시설에 맡길 예정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