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26일 포항 수성사격장 현장 확인
  • 이상호기자
권익위, 26일 포항 수성사격장 현장 확인
  • 이상호기자
  • 승인 2021.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인근 각 가정 방문해 소음·진동 등 피해 살피기도
해병대, 수성사격장 일대 ‘군사보호시설구역’ 추진 중
주민들 “원활한 훈련 추진·집회 막기 위한 꼼수” 반발
포항수성사격장반대위 관계자들이 국민권익위 관계자들에게 수성사격장으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모습. 사진=포항시 제공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가 26일 포항 수성사격장 현장을 확인한다.

25일 국민권익위원회, 포항시 등에 따르면 26일 수성사격장 피해현장 확인과 장기면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들, 국방부, 해병대와 간담회도 진행한다.

이정희 권익위 부위원장이 주관한다.

이에 앞서 권익위는 지난 8일 집단민원 조정에 착수했고 지난 18일부터 군 사격 소음·진동 관련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

지난 24일에는 권익위 현장조사단이 수성리 각 가정을 방문해 소음·진동 등 피해 확인을 했다.

이날 주민들은 가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피해를 권익위에 전달했고 미 아파치 헬기사격훈련 시 더 큰 피해가 발생할 것이다고 전했다.

26일에는 권익위가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 사무실을 방문 후 수성사격장 현장을 확인한다.

수성사격장을 살펴보고 주민들이 피해를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을 면밀히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이후에는 장기면행정복지센터에서 간담회를 진행한다.

간담회에는 권익위 관계자들, 포항수성사격장반대위, 국방부 정책기획관, 포항해병대1사단장이 참석한다.

주민들은 이 간담회에서도 미 아파치 헬기사격훈련을 절대 해서는 안되는 이유들과 그동안 본 피해사실들을 강력히 주장할 방침이다.

이런 가운데 현재 해병대가 수성사격장 일대를 군사시설보호구역으로 추진하고 있어 주민들의 반발이 더 커지고 있다.

지금 이 시점에서 수성사격장을 군사시설보호구역 추진은 국방부나 해병대가 훈련을 원활히 하고 주민집회를 막기 위해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합리적 의심을 하고 있는 상태다.

그동안 경기도 포천 미 헬기사격 훈련장 인근이나 상주 사드기지 인근도 군사시설보호구역으로 지정하지 않았으면서 갑자기 수성사격장 인근을 보호시설로 지정 추진을 하는 것이 전혀 말이 안된다는 게 반대위 설명이다.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 관계자는 “국방부나 해병대가 주민을 보호하기는커녕 군사시설보호구역으로 정해 주민들을 막겠다는 비겁한 행위를 하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해병대에는 배신감도 든다”면서 “수성사격장 인근은 절대 군사시설보호구역으로 지정되지 않을 것이고 미 헬기사격훈련도 이뤄질 수 없게 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