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예빈 더블더블' 삼성생명, 우리은행 제압…플레이오프, 최종 3차전으로
  • 뉴스1
'윤예빈 더블더블' 삼성생명, 우리은행 제압…플레이오프, 최종 3차전으로
  • 뉴스1
  • 승인 2021.0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이 정규리그 우승팀 아산 우리은행을 제압, 플레이오프 승부를 최종 3차전까지 끌고 갔다.

삼성생명은 1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우리은행에 76-72로 승리했다.

플레이오프 전적 1승1패 동률이 된 두 팀은 3일 아산에서 최종 3차전을 치르게 됐다. 3차전에서 승리하는 팀이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한다.

삼성생명의 윤예빈은 더블더블(26득점 11리바운드)을 달성,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한별(22득점)과 김보미(16득점)도 두 자릿수 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1차전에서 패배한 삼성생명은 경기 시작부터 윤예빈과 김한별을 앞세워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고 40-35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무리 지었다. 삼성생명은 3쿼터 들어서도 김한별, 배혜윤의 득점으로 54-44로 리드했다.

하지만 정규리그 우승팀 우리은행은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우리은행은 최은실의 2연속 3점포에 이어 박지현의 연속 골밑 득점으로 3쿼터 종료 1분 20여초를 남겨두고 54-54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삼성생명은 빠르게 팀을 정비했다. 윤예빈이 3쿼터 막판 3점 플레이를 한 뒤 신이슬이 4쿼터 시작과 함께 3점포를 꽂아 넣으면서 61-56으로 다시 달아났다.

분위기를 다시 가져온 삼성생명은 김보미, 김한별 등의 득점으로 점수 차를 벌렸고 최종 승리, 플레이오프를 최종 3차전으로 끌고 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