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포항수성사격장 주민 입장서 해결”
  • 이상호기자
권익위 “포항수성사격장 주민 입장서 해결”
  • 이상호기자
  • 승인 2021.0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성사격장·피해 현장 방문… 주민·국방부·해병대와 간담회
주민들 “美아파치 헬기훈련 반대 이유·사격장 폐쇄” 강력 주장
해병대는 꼼수 의혹 받던 ‘군사시설보호구역 추진’ 일단 보류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달 26일 포항 수성사격장 인근 주민들, 국방부, 해병대와 사격장 피해 관련된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뉴스1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가 지난달 26일 포항수성사격장 현장을 확인하고 주민, 국방부, 해병대와 간담회를 가졌다.

주민들이 수성사격장에서의 미 아파치 헬기사격훈련 취소와 사격장 폐쇄를 주장하고 있는 이 시점에 이 일대를 군사시설보호구역 추진으로 ‘꼼수’를 부린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해병대는 일단 보호구역 추진을 보류했다.

이정희 권익위 고충처리 부위원장 등 권익위 관계자들은 이날 수성사격장을 방문해 주민들이 주장했던 피해현장을 확인했다.

이어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 국방부, 해병대와 감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 반대위는 수성사격장에서 미 아파치 헬기사격훈련이 절대 있어서는 안되는 이유와 사격장 폐쇄를 강력 주장했다.

지난 1965년부터 수성사격장에서 진행된 각종 사격훈련으로 인한 소음, 진동 등 각종 피해도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국방부는 이전에 주장한 것처럼 사격훈련을 이곳에서 꼭 해야한다는 입장만 고집했다.


여전히 국방부는 훈련재개를 고집하고 있어 주민들과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사격장에서 훈련을 원활히 하고 주민집회를 막기 위해 군사보호구역시설 추진을 한다는 합리적 의심을 받은 해병대는 일단 보호구역시설 추진을 보류하겠다고 간담회에서 밝혔다.

권익위는 이번 수성사격장 현장 방문과 간담회에 앞서 사격장 인근 각 가정을 방문해 각종 피해사실을 확인했었다.

이정희 권익위 고충처리 부위원장은 “주민들의 권익과 생존권, 대한민국 안보와 한미동맹 등을 고려할 것이다”면서 “주민 입장에서 설득력 있는 해결 방안을 마련토록 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는 미 아파치 헬기사격훈련을 기존 경기도 포천에서 진행하다 지난 2018년 1월 도비탄 사고가 발생, 민원이 폭발하자 포천에서 훈련을 중단했다.

이후 포항 수성사격장을 이 훈련 장소로 일방적 정했고 포항시와 주민들에게는 이를 전혀 통보하지 않고 훈련을 실시했다. 지난달 4일에는 반대하는 주민들 위로 헬기를 띄어 주민들이 보는 앞에서 훈련을 강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