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K리그 각종 1호 기록…시즌 첫골이 자책골은 처음
  • 뉴스1
2021 K리그 각종 1호 기록…시즌 첫골이 자책골은 처음
  • 뉴스1
  • 승인 2021.0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원큐 K리그1 2021’ 1호 골은 자책골이었다. 시즌 첫골이 자책골로 만들어진 것은 이번이 최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3일 축구회관에서 열린 주간 브리핑을 통해 K리그1·2 개막 라운드에서 나온 각종 기록들을 발표했다.

우선 K리그1의 2021시즌 1호 골은 지난달 27일 열렸던 전북 현대와 FC 서울의 1라운드 후반 30분 김원균의 자책골로 기록됐다. 리그의 첫 골이 자책골로 들어간 간 1983년 슈퍼리그 출범 이래 이번이 처음이다.

자책골이 아닌 시즌 첫 득점은 같은 경기 후반 45+3분 터진 바로우의 골이었다. 시즌 첫 도움은 바로우의 골을 어시스트한 김보경의 패스였다.

대부분의 1호 기록이 전북과 서울의 경기에서 나왔다. 시즌 첫 슛은 나상호가 기록한 전반 2분 슛, 시즌 첫 반칙은 전반 5분 이용이 범한 파울이었다. 시즌 첫 오프사이드는 전반 6분 박주영이 범했다.

한편 시즌 첫 프리킥 득점은 울산 현대와 강원 FC의 경기에서 전반 27분 윤빛가람이 만들었고 시즌 첫 퇴장자로는 임채민(후반 5분)이 이름을 올렸다.

K리그2의 첫 득점은 경남 FC와 FC 안양의 경기에서 전반 30분 터진 심동운의 골이었다. K리그1 전북과 서울이 막 킥오프를 하던 시점에 나온 골이라, 이번 시즌 K리그1과 K리그2를 통틀어 가장 먼저 터진 득점이기도 하다.

이 밖에 K리그2의 첫 슛은 하상운, 첫 반칙은 장하늘, 첫 오프사이드는 주현우가 각각 기록했다. K리그2에선 아직 2021시즌 첫 프리킥 득점과 첫 퇴장의 주인공이 나오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