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대의 국민 농락”… 野, LH 투기 의혹 맹공
  • 손경호기자
“희대의 국민 농락”… 野, LH 투기 의혹 맹공
  • 손경호기자
  • 승인 2021.0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상규명·검찰수사 착수 촉구
“서민들 내 집마련 꿈 잃었는데
관련자는 잇속 챙기는데 혈안”
국민의힘은 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100억대 사전투기 의혹과 관련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집을 통한 진상 규명 및 공익감사 청구, 즉각적인 검찰 수사 착수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국토교통위원회 위원 일동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3년이라는 기간 동안 지분까지 나누고, 은행에 수십억 대출까지 받아가며 토지를 매입한 이들의 행태는 치밀함을 넘어 파렴치한 국민기만 행위”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공직자 윤리법 위반, 부패방지법 위반의 명백한 범죄이자 부동산 실정에 신음하는 국민 앞에 절대 해선 안 될 국기문란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또 “문재인 정부의 무능한 부동산 정책으로 서민들은 내 집 마련의 꿈조차 잃어버린 상황에서, 정작 정책 관련자들이 제 잇속을 챙기는 데에 혈안이 되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LH사장을 지낸 변창흠 국토부장관이 ‘청렴도를 높이라’는 유체이탈 발언으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면서 “자신의 재임시절 벌어진 일을 국토부에 전수조사, LH에 진상조사를 명한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격”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국토교통위원회 위원 일동은 즉각적인 상임위 소집을 통한 사건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이어 민주당에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LH와 국토부는 물론 관련 부처와 공무원, 지인 친인척 등에 대한 철저한 공동조사에 동참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또 공익감사 청구와 함께 검찰은 이 사건에 대해 즉각 수사에 착수할 것도 촉구했다.

한편, 민변과 참여연대는 앞선 2일 기자회견을 통해 LH 임직원 10여 명이 3기 신도시 중 경기 광명, 시흥지구에 100억 원대 토지를 사전에 매입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약 7000 평의 토지 지분을 나누어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