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의회,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운동 본격화
  • 정운홍기자
안동시의회,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운동 본격화
  • 정운홍기자
  • 승인 2021.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통합 반대 논의 북부지역 12개 시군으로 확대 계획
안동시의회 의원들은 지난달 25일 경북도청 앞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를 위한 출근길 피켓시위를 펼쳤다.
안동시의회가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운동을 본격화하고 있다.

시의원들의 출근길 1인 피켓시위를 시민단체와 연계한 범시민운동으로 확대해 나가면서 행정통합 반대논의를 인근 시군으로 확산시키겠다는 계획이다. 행정통합 추진반대 4차 촉구건의안도 준비 중이다.

안동시의회는 지난달 의회청사 외벽에 ‘대구경북 행정통합 강력히 반대한다’는 문구의 대형 현수막을 설치한 데 이어 안동시내와 도청신도시 주요 교차로 등에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반대 메시지를 담은 현수막을 내걸고 시민들에게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아침 출근길마다 안동시청 앞에서 펼쳐지는 1인 릴레이 피켓시위도 벌써 4주차를 맞고 있다. 최근에는 안동·예천, 영주를 거점으로 한 일부 시민단체들까지 시위에 동참하고 있어 소규모 캠페인을 넘어 행정통합 반대 범시민운동으로까지 확산될 조짐이다.

지난달 25일에는 시의원 10여명이 경북도청 앞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 피켓시위를 펼친 후, 촉구 서한을 이철우 경북도지사에게 직접 전달하기도 했다. 이날 김대일, 권광택 등 안동 출신 경북도의원들도 동참해 행정통합 반대운동에 힘을 보탰다.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반대하는 목소리는 이번 달을 기점으로 경북북부지역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김호석 의장은 이달 5일 경북북부지역 시군의장 협의회 월례회에 참석해 북부권 12개 시·군의회의 동참을 호소하는 등 행정통합 논의를 보다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이달 9일에는 경북도청에서 열리는 행정통합 권역별 토론회에 패널로 참석해 행정통합 반대 의견을 강력하게 개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안동시의회는 오는 10일 예정된 제224회 임시회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 반대 제4차 촉구건의안을 의원 전체 동의를 받아 채택·발표한 후 행안부와 대구시·경북도 등에 전달한다.

김 의장은 “안동시의회가 마중물이 되어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운동을 도내 시군 도시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행정통합 논의를 300만 도민의 하나된 목소리로 꼭 저지해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