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산학연 역량 융합 연구중심 행정 박차
  • 김우섭기자
경북도, 산학연 역량 융합 연구중심 행정 박차
  • 김우섭기자
  • 승인 2021.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추진협업委 구성·업무협약
TK-지역 대학-기업-연구기관 협력…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
경북도는 2021년 도정의 핵심으로 대학과 기업 등 민간 역량을 행정에 융합한 연구중심 행정을 추진 중이다.

경북대에서 4일 산학연 업무협약은 경상북도, 대구시, 경북대학교, 대구대학교, 대구·경북 교육청, 상공회의소, 테크노파크, 창조경제혁신센터, 지방중소벤처기업청 등 13개 기관들이 참여, 교육부 공모사업인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추진을 위해 체결했다.

협약은 지역의 기업체와 혁신기관들로 구성된 지역협업위원회를 구성하고, 이 사업을 통한 지역혁신플랫폼이 효율적으로 운영 될 수 있도록 각 기관의 역량을 결집하는데 뜻을 함께하기 위해 추진한다.

대학교육 혁신을 통해 지역혁신을 유도하는 사업으로 5년간 약 3430억원을 투입, 지역과 대학이 함께 미래 인재양성, 지역산업혁신, 일자리창출을 이끄는 마중물이 되는 사업이다.

도는 이 사업을 체계적으로 준비하기 위해 지난 해 부터 지역대학 총장과 간담회를 개최하고, 1월 초에는 대학별 기획처장과 산학협력단장을 대상으로 사업의 필요성과 추진방향을 설명 대학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여러 차례 대학과 소통하며 육성 할 핵심 산업분야를 도출했다.

도는 대학의 의견을 반영하여 대구시와 공동으로 지역혁신플랫폼을 구축하고 교육부 공모사업에 신청 할 계획이다.

이 사업을 통해 코로나 시대 이후 변화 된 산업구조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디지털 혁신경제를 선도하고 친환경 저탄소 산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플랫폼은 인력양성과 지역산업 고도화를 위한 구심점이 될 것이며, 개방과 공유를 통해 인력양성, 연구개발, 기술이전 및 기업지원으로 지역의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마련 해 나갈 예정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실리콘밸리와 같은 세계적인 혁신클러스터에는 그 중심에 반드시 대학이 있고, 지역과 함께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대학, 기업, 연구기관이 각자가 보유하고 있는 혁신자원을 공유한다면, 지금의 위기는 혁신과 도약의 기회가 될 것이다”며, 이를 위해 경상북도는 적극적인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