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에 오세훈, 부산은 박형준 선출
  • 손경호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에 오세훈, 부산은 박형준 선출
  • 손경호기자
  • 승인 2021.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틀간 100% 시민 여론조사로
“반드시 정권 심판 교두보 마련”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후보(왼쪽)와 부산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형준 후보. 뉴스1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각각 결정됐다.

정진석 국민의힘 공찬관리위원장은 4일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이번 경선은 지난 2~3일 100% 시민 여론조사로 진행됐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정진석 위원장은 “서울시장 후보 경선 결과, 오세훈 후보 41.64%, 나경원 36.31%, 조은희 16.47%, 오신환 10.39% 득표율을 받았다”고 밝혔다.

부산시장 경선에서는 박형준 후보가 54.40%, 박성훈 후보 28.63%, 이언주 후보 21.54%를 득표했다.

개표결과는 여성 또는 신인 가산점이 부여된 수치다.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분열된 상태에서의 4·7선거는 스스로 패배를 자초하는 길”이라며 “반드시 단일화를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국민의 지상명령을 받들어서 단일화의 힘으로 국민 여러분의 힘으로 반드시 정권을 심판해내는 교두보를 마련한단 의지를 다시 굳게 밝힌다”며 “서울 시민을 위해서 열심히 뛰라는 채찍질이라고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는 “국민의힘이 비판만 하는 정당이 아니라 대안을 가진 정당,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정당임을 보이겠다”면서 “정치적 공격을 넘어서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는 그런 정당으로 거듭났다는 걸 부산 선거로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번 선거는 가장 부끄러운 선거”라며 “이번 선거에서 정의가 살아있음을 국민들이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시장 후보로 결정된 오세훈 후보는 ‘제3지대 단일후보’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최종 단일화 경선이 남아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