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송도해수욕장 옛 명성 되찾는다
  • 이상호기자
포항 송도해수욕장 옛 명성 되찾는다
  • 이상호기자
  • 승인 2021.03.0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완전폐장 14년만에 내년 정식해수욕장 개장 추진
상반기 양빈사업 마무리… 인도도 12㎞로 확장 계획
백사장 회복과 더불어 여름철 피서객 유치 탄력 기대
양빈사업으로 포항송도해수욕장 백사장이 회복된 모습. 포항시는 내년에 송도해수욕장을 정식해수욕장으로 다시 재개장 할 방침이다.
해수욕장 기능을 상실해 지난 2007년 완전 폐장됐던 포항송도해수욕장이 내년에 다시 개장 될 것으로 보인다.

포항 대표 해수욕장이었던 송도해수욕장이 다시 개장되면 여름철 피서객 유치에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4일 포항시에 따르면 송도해수욕장을 내년 정식해수욕장으로 다시 개장할 방침이다.

해수욕장 기능 회복이 거의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송도해수욕장은 계속 모래가 유실돼 완전 폐장됐었지만 지난 2012년부터 시작한 양빈사업이 올 상반기 마무리 될 예정이다.

모래 유실을 막기 위한 양빈사업 성공을 위해 백사장에 모래 50만㎥가 들어갔고 수중 아래에 잠제(일종의 수중방파제 역할)도 300m 규모 3개를 설치, 총 900m의 잠제가 모래 유실을 막기 위해 설치 완료됐다.

90% 이상 진행된 양빈사업은 올해 상반기 완전히 완료된다.

현재 송도해수욕장 백사장은 1.3㎞이고 백사장 폭이 50m 가량 된다.

예전 폭 70m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백사장이 완전히 사라진 몇 년 전과 비교하면 백사장이 상당한 발전을 했다.

수중에 설치되 잠제가 모래 유실을 막아주기 때문에 현재 상태에서 모래 유실은 없을 것이라는 게 포항시 설명이다.

양빈사업에 국비 총 304억이 투입돼 10년 가량 진행한 것이 효과를 보고 있는 것이다.

포항시는 내년 정식해수욕장으로 개장하기 위한 송도해수욕장 인도도 현재 8㎞에서 12㎞로 확장할 계획이다.

곧 발주를 해 올해 내에 이 인도공사를 마무리 할 방침이다.

포항시 계획대로 내년에 송도해수욕장이 다시 재개장 되면 관광객이 포항에 더 올 가능성이 많다.

포항시 관계자는 “송도해수욕장 재개장 추진이 원활히 진행되고 있고 올해 내에 각종 공사가 끝난다”면서 “관광객 유입에 충분히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오태 2021-03-05 11:24:49
해수욕장 개장은 꿈에 불과 할 것 ᆢ 아직도 지금시대에 비몽사몽하는이가 꽤 있어요 ᆢ 꿈들 깨거라 ᆢ

권오태 2021-03-05 11:20:36
백사장 복원이 가능한가? 그 양빈사업 낭비가 아닌가? 그 높은 곳에서 어떻게 바다에 들어간단 말인가? 앙빈된 모래가 그대로 있을 것인가? 고집불통 송도 양빈사업 실패작이고 돈만 500억 가량 날릴 뿐이다 ᆢ 엉뚱한 짓 그만하라 ᆢ 구상권 청구한다 ᆢ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