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장신 중앙 공격수 '타쉬' 영입
  • 나영조기자
포항, 장신 중앙 공격수 '타쉬' 영입
  • 나영조기자
  • 승인 2021.0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류첸코 빈자리 채워
13일 울산전 출격 전망

 

포항 최인석 사장이 ‘타쉬’와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포항스틸러스 제공

포항스틸러스가 중앙 공격수 보리스 보리소프 타쉬(Boris Borisov Tashti(불가리아), Borys Borysovych Tashchy(우크라이나), 등록명: 타쉬)를 영입했다. 등번호는 7번을 사용한다.

포항은 지난 2019년 여름 이적시장에서 타쉬의 영입을 타진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그때 대체자로 영입했던 선수가 당시 독일 뒤스부르크에서 타쉬와 한솥밥을 먹고 있던 일류첸코였다. 포항은 2년만에 타쉬 영입에 성공하면서 일류첸코의 빈자리를 채운다.

타쉬는 191cm, 90kg이라는 뛰어난 신체조건을 활용해 타겟 스트라이커 역할을 훌륭히 수행해 줄 것으로 기대 받고 있다. 정적인 플레이뿐만 아니라 공간을 활용한 공격 능력도 뛰어나다는 평가다. 동료를 활용한 연계 플레이에도 장점이 있다.

불가리아, 우크라이나 이중국적을 보유한 타쉬는 2014년부터 주로 독일 리그에서 활약해 왔다. 또한 우크라이나 U17부터 U21까지 각급 연령별 대표로 총 45경기에 나서 6득점을 기록한 바 있다.

지난 4일 자가격리를 마치고 5일 오전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타쉬는 송라 클럽하우스로 합류, 훈련을 통해 실전감각을 끌어올려 13일 스틸야드에서 열리는 시즌 첫 ‘동해안 더비’ 출격이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