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불펜 약점? '안정 찾은' 이태양과 '돌아올' 하재훈이 메운다
  • 뉴스1
SSG 불펜 약점? '안정 찾은' 이태양과 '돌아올' 하재훈이 메운다
  • 뉴스1
  • 승인 2021.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인천 미추홀구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SSG 교체 투수 이태양이 역투하고 있다. 뉴스1
SSG 랜더스는 불펜에 불안 요소를 안고 정규시즌을 맞이했다.

특히 마무리투수가 약점으로 꼽혔다. 세이브왕 출신 하재훈은 지난해 어깨 부상으로 시즌 아웃된 후 줄곧 재활에 매달렸고, 대체 마무리투수로 꼽힌 서진용마저 연습경기와 시범경기에서 부진해 합격점을 받지 못했다.

김원형 감독은 고육지책으로 이적생 김상수를 임시 마무리로 세웠다. 지난 시즌 종료 후 사인 앤드 트레이드로 키움 히어로즈를 떠나 SSG와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맺은 김상수는 뒷문을 책임져야하는 중책을 맡았다.

그러나 4일 롯데 자이언츠와 개막전에 마무리투수로 등판한 김상수는 1이닝 3피안타(1피홈런) 1실점으로 흔들리며 불안감을 노출했다.

그럼에도 김 감독의 믿음은 변하지 않았다. 그는 “(김)상수도 베테랑이지만 팀 이적 후 첫 경기라 중압감을 느꼈을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다른 계획이 있을 때까진 지금 모습을 유지하고 싶다”며 변함없는 신뢰를 드러냈다.

김 감독의 믿음대로 김상수가 시즌 초반을 잘 버텨준다면 SSG 불펜엔 천군만마가 돌아온다. 1군 복귀가 가시화 된 하재훈이다.

부상 이탈 후 재활에 매진한 하재훈은 지난 6일 LG 트윈스와 퓨처스리그 개막전에 등판해 1이닝을 소화했다. 실점을 하긴 했지만 건강하게 공을 던졌다는 것만으로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김 감독은 “10일에도 하재훈의 추가 등판이 예정돼 있다. 그때 던지는 걸 보고 코칭스태프와 상의 후 1군 복귀를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김 감독은 하재훈이 총 5경기에 등판하면서 경기 당 20~25구 정도 던지도록 계획을 세웠다. 몸상태가 좋다면 빠르면 다음 주중에 1군에 등록할 생각이다.

김 감독은 “예상보다 빠르게 몸상태가 올라오고 있다”며 흡족해했다.

계투진의 핵심인 이태양의 호투 릴레이도 김 감독의 걱정을 덜어주는 요소다. 시범 경기 때 다소 불안했지만 개막 후 2경기에 모두 등판해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우려를 씻었다.

김 감독은 “경기에 꾸준히 나가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게 중요하다. 구위가 작년보다 크게 떨어지지 않았다”면서 이태양의 활약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안정감을 되찾은 이태양과 복귀를 앞둔 하재훈이 SSG의 지키는 힘을 강화시켜줄 ‘키 맨’으로 급부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