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소에 붙은 오세훈 납세액 정정 공고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투표소에 붙은 오세훈 납세액 정정 공고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 승인 2021.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누락 오해 유도” 선관위 항의 방문
“민주당·선관위, 2인3각 하듯
한몸 되서 낙선운동 하고있다”
박성중 국민의힘 선대위원장(왼쪽부터), 전주혜 선대위법률지원단장, 유경준 총괄선대본부장, 배준영 선대위 대변인이 7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방문해  조해주 상임위원과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측이 후보자정보공개자료에 신고된 금액보다 더 많은 세금을 납부했지만 선관위가 투표소에 납부실적이 일부 누락됐다는 악의적인 표현을 써 유권자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뉴스1
박성중 국민의힘 선대위원장(왼쪽부터), 전주혜 선대위법률지원단장, 유경준 총괄선대본부장, 배준영 선대위 대변인이 7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방문해 조해주 상임위원과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측이 후보자정보공개자료에 신고된 금액보다 더 많은 세금을 납부했지만 선관위가 투표소에 납부실적이 일부 누락됐다는 악의적인 표현을 써 유권자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뉴스1

국민의힘은 4·7 재보궐선거 당일인 7일에도 선거관리위원회와 대립각을 이어갔다. 당 의원들 일부는 이날 경기 과천시 중앙선관위를 재차 항의했다.

국민의힘은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세금 납부실적을 바로잡는 내용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고가 투표소에 부착된 것을 비판했다. 오 후보가 실제로 낸 세금이 선거공보물상에 적힌 납세액보다 많다며 이를 바로잡는 내용인데 ‘누락’이라는 표현을 쓰며 마치 세금을 내지 않은 듯한 인상을 남긴다는 것이다. 또 오 후보 배우자가 토지 관련 세금을 체납했다는 문제제기에는 “행정상의 전산처리 오류 때문에 세금 통지 자체가 되지 않았다”며 이후 해당 토지를 매매하는 과정에서 세금을 모두 납부했다고 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내고 “더불어민주당과 선관위가 마치 2인3각 경기를 하듯 한몸이 되어 뛰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날 4·7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실시되는 모든 투표소에는 ‘후보자 정보공개자료의 내용에 관한 공고’라는 이름의 안내가 붙었다. 지난 5일자로 작성된 이 공고문에는 오 후보의 책자형 선거공보물에 오 후보 배우자의 납세액이 사실과 다르게 기재됐다는 내용이 적혔다.

오 후보 배우자가 실제로 1억1997만9000원의 세금을 납부했는데, 선거공보물에는 이보다 30만2000원이 적은 1억1967만7000원의 납부액이 적혔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오 후보와 배우자 등의 전체 세금 납부액이 2억999만4000원인데, 이 역시 공보물상에는 실제 납부액보다 30만2000원이 적은 2억969만2000원으로 기재됐다.

한편 오 후보 배우자의 ‘세금 체납 의혹’에 대해 국민의힘 4·7 서울시장 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안내를 통해 “오 후보 배우자의 성명을 전산에 옮기는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했고, 이에 세금 통지가 되지 않았다”며 “세금 통지가 되지 않은 상황에서 체납 사실을 알 수가 없었다”고 했다. 이어 “세금을 체납할 의도가 전혀 없었고, 행정청의 과실로 인해 발생했던 것인 만큼 고의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