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얼마만이냐”…국힘 출구조사 후 잔치 분위기
  • 손경호기자
“이게 얼마만이냐”…국힘 출구조사 후 잔치 분위기
  • 손경호기자
  • 승인 2021.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등 의원들이 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4·7 재보궐선거 방송사출구조사 발표가 앞서자 환호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등 의원들이 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4·7 재보궐선거 방송사출구조사 발표가 앞서자 환호하고 있다. 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등 의원들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4.7 재보궐 선거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확인 후 굳은 표정을 보이고 있다. 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등 의원들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4.7 재보궐 선거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확인 후 굳은 표정을 보이고 있다. 뉴스1
4·7 재보궐선거 출구조사 결과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에게 크게 앞서자 국민의당 개표 상황실에선 모처럼만에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7일 오후 8시15분에 발표된 방송 3사의 출구조사에서 오세훈 후보가 59.0%로 37.7%를 얻는데 그친 박영선 후보를 큰 차이로 앞서자 국민의힘 당사 3층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선 들뜬 분위기였다.

한때 출구조사가 임박하자 들뜬 분위기보다는 긴장감이 짙어졌다. 오 후보는 긴장한 듯 웃음기 없이 양손을 모으거나 눈을 깜빡이며 출구 조사 결과를 초조하게 기다렸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역시도 시선을 TV 화면에 응시한 채 옷 소매를 매만지며 초조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오후 8시15분 전면에 설치된 여러대의 TV에서 오 후보가 박 후보를 21.3%p 앞서는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관계자들은 기립해 환호성을 질렀다. 곳곳에서 박수가 터져 나왔고 일부 참석자들은 ‘오세훈!’을 여러번 외치며 기쁜 마음을 표현했다. 다만 오 후보는 출구조사 발표 후 “아직은 소감을 말하는 게 도리가 아닌 것 같다. 조금 더 지켜보고 (소감을) 말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