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 박형준 당선
  • 모용복선임기자
오세훈 · 박형준 당선
  • 모용복선임기자
  • 승인 2021.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택 4·7 재·보궐선거
민심 정권 심판…野 힘 실어줘
서울·부산시장 국민의힘 압승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4·7재보선 출구조사 결과를 바라보며 두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뉴스1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7일 오후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하태경, 조경태 의원 등과 4·7 재·보궐선거 방송3사 공동출구조사 결과를 보며 환호하고 있다. 뉴스1

‘결국 民心이 정권을 심판했다’

4·7 재·보궐선거에서 야당인 국민의힘이 정권 심판론에 힘입어 압승을 거뒀다. 서울시장에는 오세훈, 부산시장에는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큰 표차로 당선됐다. 여당은 두 곳 모두 참패함에 따라 민주당은 거센 쇄신 요구에 직면했고 임기 1년여를 앞둔 문재인 정부는 레임덕이 불가피하게 됐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개표가 89.4% 진행된 8일 오전 1시30분 현재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57.7%를 득표하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9.1%)를 여유있게 앞서며 당선됐다. 

99.9% 개표가 진행된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는 박형준 후보가 62.7%로 김영춘 후보(34.4%)를 더블스코어 가까이 압도하며 당선됐다.

이번 선거는 지난달 불거진 대한주택토지공사(LH)사태와 부동산정책 실패 등 부동산 민심 이반이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재보선 투표율은 각각 57.7%, 52.7%로서 역대 광역단체장 재보선 최고 투표율을 기록했다. 부동산 정책에 대한 실패와 여권 인사들의 전·월세 인상 ‘내로남불’에 대해 성난 민심이 투표를 통해 회초리를 든 것이다.

압승한 국민의힘은 선거 결과에 관계없이 김종인 비대위체제가 막을 내리게 됨에 따라 치열한 당권 경쟁이 예상된다. 무엇보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윤석열, 안철수 등 범보수 대권주자들의 흡수 내지 합류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다. 이번 재보선에서 압승함에 따라 국민의힘을 향한 이들의 행보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