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마늘산업특구’지정…브랜드 인지도 제고
  • 손경호·기인서기자
영천 ‘마늘산업특구’지정…브랜드 인지도 제고
  • 손경호·기인서기자
  • 승인 2021.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만희 국회의원 총선 공약 마무리…예산 324억 증가
생산유발 603억·소득유발 285억·고용유발 748명 등
일자리 창출·농가소득 증대·지역경제 활성화 등 기여

 

이만희 국회의원이 직접 영천산 마늘을 들고 질의하고 있다. 사진=이만희 국회의원실 제공

난지형 마늘의 주산지이자 생산량과 재배면적에서 전국 2위를 자랑하는 경북 영천이 8일 ‘마늘산업특구’에 지정됐다.

지난 2005년 한방진흥특구로 지정된 영천은 이번에 마늘산업이 특구 계획에 새롭게 추가됨에 따라 기존의 특구 지정 면적이 105만㎡에서 1185만㎡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마늘 관련 특화 사업이 신규로 추가됐으며 관련 예산도 325억원에서 649억원으로 약 324억원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특구 지정에 따른 신규 사업으로는 △마늘산업 기반시설 확충 △마늘산업 경쟁력 강화 그리고 △마늘산업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9개의 세부 사업이 추진될 계획이며 △마늘 관련 주류 제조 면허취득 절차 완화와 △가공품 지리적 표시 우선 심사 등 6개 규제특례도 새롭게 추가된다.

이만희 국민의힘 국회의원(영천·청도)의 지난 총선 공약이기도 했던 영천의 마늘특구 지정이 최종 승인됨에 따라 기존의 한방 분야 특화사업과 함께 지역특산물인 마늘산업 육성으로 생산 유발효과 603억원 및 소득 유발효과 285억원 그리고 고용 유발효과 746명 등이 기대된다. 이를 통해 지역일자리 창출과 농가소득 증대 그리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예산결산소위원장과 국민의힘 간사를 맡고 있는 이만희 의원은 이번 특구 지정에 있어서도 관계 기관과 긴밀하게 협의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의원은 지난 2019년 정부의 수급 조절 실패로 마늘 가격이 폭락했을 때 농가경영 불안 해소를 위해 농식품부 및 생산자 단체와 여러 차례 면담 및 간담회를 하며 정부의 추가 수매와 수매기준 완화를 이끌어 낸 바 있다.

이만희 의원은 이번 특구 지정에 대해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 활동을 보장하고 품질 높은 마늘 공급을 통해 우리 영천의 마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수 있는 기회일 뿐만 아니라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이 의원은 “영천의 마늘산업특구 선정을 위해 힘써주신 영천시 관계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갈수록 어려워지는 여건 속에서도 영농활동을 영위하시는 우리 영천의 농업인 여러분께서 안정적인 소득을 보장받으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