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벚꽃은 Ending인데 코로나는 언제 엔딩하나
  • 경북도민일보
포항벚꽃은 Ending인데 코로나는 언제 엔딩하나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1.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으로 보는세상

봄비 내린 후 포항에서도 벚꽃이 아쉬운 엔딩을 고(告)했다.

어느덧 코로나19와 함께하는 두 번째 봄. 지난해까지만해도 올해는 꼭 떠들썩하게 벚꽃놀이며, 벚꽃축제를 즐길 줄 알았다.

그런데 올해도 마찬가지다. 그래도 우리는 떨어진 꽃잎을 내려다보며 희망을 약속해본다.

8일 포항의 숨겨진 벚꽃명소인 환여동 포항시립미술관 옆길 벚꽃터널을 따라 걸어가는 시민들의 저 발길 끝에 소중했던 일상의 회복이 걸려있기를 염원해본다.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둘이 걸어요’. 버스커버스커가 부른 ‘벚꽃엔딩’의 이 한 소절처럼 내년 봄은 이 지긋지긋한 코로나19에서 벗어나 봄바람에 휘날리는 벚꽃 잎을 만끽하며 이 거리를 함께 걸어가길 빌어본다.


글/이한웅·사진/콘텐츠연구소 상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