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코로나 대응 버스 운수 종사자 특별지원
  • 김무진기자
대구시, 코로나 대응 버스 운수 종사자 특별지원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버스 기사 1인당 70만원 지급
시내·전세·특수여객버스 기사
1인당 80매 이상 마스크 지원
대구시가 9일부터 지역 내 코로나19 대응 버스 운수 종사자들에게 특별 지원을 한다.

8일 대구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로 소득이 줄어든 전세버스 운수 종사자에게 소득안정자금 70만원을 지급하고, 코로나 위험에 상시 노출된 버스(시내·전세·특수여객) 운수 종사자에게는 1인당 80매 이상의 마스크를 지원한다.

소득안정자금을 지원받기 위해서는 전세버스 기사의 경우 코로나19로 매출이 감소한 법인에 소속돼 있고, 올해 2월 1월 이전 입사해 공고일 현재 계속 근무 중이어야 한다.

전세버스 기사 소득안정자금 지원금 지급 여부 결정은 요건 확인 후 문자 메시지 등을 통해 통보한다. 부지급 대상자는 부지급 통보에 불복할 경우 10일(부지급 통보일 다음 날부터) 이내 이의 신청을 할 수 있다.

지원금은 본인 명의 계좌에 직접 지급하고, 신용불량자 등 본인 명의의 통장이 없을 경우에는 입증자료 제출 시 타인 명의 계좌로 지급도 가능하다.

지원금 신청 희망자는 관련 서류를 작성한 뒤 대구시전세버스조합을 경유해 관할 구·군에 제출하면 된다.

이와 함께 마스크 지원 대상자는 지난달 23일 기준 시내버스 3904명, 전세버스 1406명, 특수여객버스 82명 등 총 5392명이다.

윤정희 대구시 교통국장은 “이번 전세버스 기사 소득안정자금 지원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득 감소로 고통받고 있는 운수 종사자의 고용·생활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이라며 “최대한 신속히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