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일자리·부동산·백신 ‘여야정 민생협의체’ 제안
  • 손경호기자
김기현, 일자리·부동산·백신 ‘여야정 민생협의체’ 제안
  • 손경호기자
  • 승인 2021.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 국회 사절단 구성 촉구도
“與, 국민 소리 귀 기울여 달라”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3일 국민의 삶과 직결된 백신·부동산·일자리 문제만큼은 여야정, 민생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정부와 민주당에 제안한다.

특히 김 당대표 권한대행은 부족한 코로나19 백신 문제 해결을 위한 ‘백신 국회사절단’의 조속한 구성도 촉구했다.

김 당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은 정치투쟁, 권력투쟁에서 벗어나 국민의 행복을 최우선으로 하는 민생투쟁으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 나가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권한대행은 “하루도 지체할 수 없을 정도로 매우 심각한 백신 구입에 야당도 적극 협력하겠다”며 “정부의 무능함을 따져 물어야겠지만, 그것과는 별개로 부족한 백신 구입을 위해 발 벗고 나서겠다”고 ‘백신 국회사절단’ 구성을 제안했다.

그는 또 “집값 정상화와 과도한 세부담, 청장년층의 일자리 대란 등 서민과 약자를 위한 민생 현안 해결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면서 “민주당도 더 이상 일방독주를 멈추고 야당의 소리, 희망을 잃고 답답해하는 국민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 달라”고 촉구했다.

특히 그는 “국민의힘은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대안 세력이 돼야 하지만 아직 국민의 눈높이에는 부족한 점이 많다는 사실을 냉정하게 인식해야 한다”면서 “(혁신) 하지 않으면 1년 뒤 우리 국민의힘은 역사 속으로 사라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여당이 계속 독선과 아집을 부리며 국회를 청와대 여의도 출장소로 만들기를 지속하더라도 우리당은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의 삶을 먼저 생각하겠다”면서 “이제 정치투쟁이 아니라 민생투쟁으로 함께 이 위기를 극복해나가는 국민의힘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