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도지사, 조류인플루엔자 발생농가 점검
  • 김우섭기자
이철우 도지사, 조류인플루엔자 발생농가 점검
  • 김우섭기자
  • 승인 2021.0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 산란계 사육농가 방문
방역대·이동제한 해제 불구
농장내 방역조치 지속 실시
바이러스 유입 차단 ‘온 힘’
이철우 도지사는 4일 상주시 산란계 농가를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이철우 도지사는 4일 지난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한 상주시 산란계 농가를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상주시는 지난해 12월 산란계 18만 7000여수를 사육한 농가에서 전국 2번째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 5개 농장에서 55만 9000수를 살처분한 바 있다.

지난 3월 15일 방역대 이동제한이 해제되어 예방적살처분 4개 농가는 재입식했고, 발생농장인 해당농장도 재입식을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도와 상주시, 농장 대표 등이 참석 살처분 비용, 발생농장 사후관리, 입식지연 지원 및 방역대 해제 방안 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대응 과정에서 나타난 애로사항과 개선할 점 등에 대한 의견이 오갔다.

도는 현장에서 제시한 방역 개선사항 등을 검토해 지속적으로 중앙에 건의하는 등 방역대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경북도는 2월 15일 영주 종오리를 끝으로 7건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여 135만여수를 살처분했고, 4월 29일 기준으로 전체 발생시군의 방역대 이동제한이 모두 해제 재입식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방역대 이동제한이 해제되어도 발생농장은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입식승인 등 단계적 절차를 거쳐야만 재입식이 가능하다.

경북도는 발생농가에 대한 역학조사를 바탕으로 발생원인에 대한 다각적인 분석을 통해 향후 재발방지 및 방역대책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도내 방역대가 해제되었지만 그동안 추진된 방역조치들을 전국 방역지역 해제시까지 지속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주 3회 집중소독을 실시하여 농장내 잔존바이러스 제거에 주력하고, 식용란 및 분뇨반출이 잦은 산란계 농장의 4단계 소독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 산란가금, 축산시설 등 주기적인 정밀검사로 바이러스 유입을 사전 차단하며, 출하전 검사를 통해 오염원의 확산을 미연에 방지한다.

이철우 도지사는 “조류인플루엔자는 가금농가에는 엄청난 재난이다. 코로나19로 어려운 가운데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으로 가금농가는 이중고를 안고 있다. 농가 재입식 등이 차질없이 진행되어 가금산업이 안정화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