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보호종료청년 홀로서기 돕는 ‘두드림’ 그룹사 확대
  • 이진수기자
포스코, 보호종료청년 홀로서기 돕는 ‘두드림’ 그룹사 확대
  • 이진수기자
  • 승인 2021.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발 인원 두 배로 늘리고
생활비 등 자립지원금 상향
철강·건설·ICT 등 멘토링
18일까지 모집… 7월 발표
포스코1%나눔재단이 만 18세가 되면 아동 보호시설에서 퇴소 해야 하는 보호종료청년들의 자립과 취업을 지원하는 ‘두드림(Do Dream)’사업을 그룹사로 확대한다.

2018년부터 시작된 포스코1%나눔재단의 두드림사업은 보호종료청년들의 안정적인 사회 진출을 위한 취·창업역량 향상 프로그램과 자립지원금 지원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포스코는 올해부터 지원 주체를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포스코ICT 등 그룹사로 확대하고 선발 인원을 예년 35명에서 65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그룹사들은 각 사별 사업 영역에 취업이나 창업을 희망 하는 지원자들을 선발해 교육과 멘토링을 담당할 예정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국내외 영업, 무역 및 자원개발, 포스코건설은 건설·건축·토목, 포스코ICT는 인공지능(AI)·소프트 웨어(SW)개발·빅 데이터(BigData)·정보보안 등 ICT 분야를 맡는다. 포스코는 철강은 물론 마케팅, 교육 등 그 외의 다양한 분야를 담당한다.

자립지원금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생활고 가중을 고려해 올해부터는 생활비도 상향 조정하고 보호종료청년들이 건강상 문제 발생시 애로를 겪지 않도록 의료보험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추가하는 등 1인당 1000만 원 상당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진로 설계 및 취업 역량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도 △전문가의 1대 1 진로 컨설팅 및 강의 △참가자들이 주도하는 창업 프로젝트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다양한 소모임 등을 추가하는 등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내용과 체험 중심으로 대폭 개선했다.

지난해 두드림 사업을 통해 취업에 성공한 이지은(가명)씨는 “취업 준비에 필요한 공부와 생계를 병행하는 것이 막막했는데 포스코1%나눔재단의 두드림 사업 덕분에 원하던 의류 MD의 꿈을 이루게 되었다”고 했다.

올해 두드림 참가자 모집은 오는 18일까지. 1차 서류 합격자를 대상으로 면접 심사를 거쳐 7월 최종합격자 65명을 발표할 계획이다.

전국 아동복지시설(위탁가정 및 그룹 홈 포함) 보호종료청년으로 타 기관의 지원을 받고있지 않는 만 18~27세면 지원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포스코1%나눔재단과 한국아동복지협회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