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중음악박물관, ‘뮤직이 있는 피크닉’ 진행
  • 나영조기자
한국대중음악박물관, ‘뮤직이 있는 피크닉’ 진행
  • 나영조기자
  • 승인 2021.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28일 두 번째 문화행사
음악을 통해 코로나 극복·힐링
경북 대표 박물관으로 자리매김
뮤크닉 포스터
한국대중음악박물관(관장 유충희)은 8월 28일에 두 번째 뮤크닉을 진행한다. 뮤크닉은 ‘뮤직이 있는 피크닉’으로 한국대중음악박물관 야외무대에서 4인이하를 한팀으로 총 8팀이 신청해 박물관에서 제공해주는 공간(텐트)에서 공연, 골든벨, 신청곡등 음악을 주제로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문화행사이다.

이 문화행사는 경북관광공사기금사업의 일환으로 지원을 받아 진행하는 사업이며 6월부터 10월까지 총 4회가 진행된다. 지난 6월 첫 회가 진행됐으며 8팀(총 28명)이 참여해 비가 오는 가운데서도 음악을 통해 힐링하는 시간으로 참가자 모두 행사를 즐겼다.

박물관은 작년 코로나19로부터 시작된 고립과 우울 등에서 음악을 통해 위안 받고 용기를 얻는 힐링여행이 되었으면 하는 취지로 이번 사업을 기획했다고 밝히며 500명이 꽉 차는 야외 공연장에 비록 30명 내외의 적은 인원의 행사지만 언젠가는 코로나19로부터 벗어나 다시 한번 야외공연장 바닥이 울리는 공연의 함성을 느껴보고 싶다며 그동안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과 관광객들에게 박물관이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한국대중음악박물관 뮤크닉 공연 모습. 사진=한국대중음악박물관 제공
뮤크닉 행사는 한국대중음악박물관 홈페이지(www.kpopmuseum.com)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7월 28일 오전 10시에 오픈돼 선착순으로 마감되며 행사 참가비는 무료다.

한국대중음악박물관은 2015년 보문단지내 개관했으며 올해로 개관 6주년을 맞이했다. 박물관은 길위의 인문학, 박물관문화가 있는 날, KB박물관노닐기, 보문호반동요대회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경주를 찾아오는 관광객들의 전시뿐 아니라 경주시민들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여러 사업들을 추진하며 지역민과의 소통을 통해 경북의 대표 박물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편 한국대중음악박물관에는 1000여 점의 음반과 싱글 자료가 연대기 순으로 전시돼 있으며 한국 최초진공관 라디오, 세계최대 오르골과 세계최대 축음기, 1920년대 전설적인 오디오 웨스턴 일렉트릭의 스피커 16A와 미로포닉 시스템 등 역사적 명품 음향기기들을 전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