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레이스 ‘물고 물리는’ 난전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野 레이스 ‘물고 물리는’ 난전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 승인 2021.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 대권 행보 나선 김동연
“수사·감사 하시던 분들 미래
위한 일 하겠나” 尹·崔 때리기
‘尹 저격수’ 홍준표, 또 직격탄
“몸담았던 정권 공격 어이없어”
원희룡도 가세… 신경전 과열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스1

대권 도전 의사를 밝힌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윤석열·최재형 때리기’에 나섰다. 당초 문재인정부 고위 공직자 출신인 세 사람이 야권 대권주자로 나란히 부상하며 한 그룹으로 분류되던 것과는 다른 기류다.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에 이어 장외 주자까지 선두주자를 향한 공격에 가세하고, 추격 중인 후보들 간에도 신경전이 달아오르면서 야권 대선판이 초반부터 ‘물고 물리는’ 난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김 전 부총리는 전날(21일) 채널A와 인터뷰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 “수사나 감사를 통해 과거를 재단하는 일을 하셨던 분들”이라며 “정치는 미래에 대한 일이고 갈등 조정하는 역할을 하는데 (그분들에게) 맞는 건지 잘 모르겠다”고 쏘아붙였다.

김 전 부총리는 이어 “무엇보다도 대한민국 미래에 어떤 비전과 내용의 콘텐츠를 갖고 계신지 궁금하다”고 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최 전 원장을 저격했다.

원 지사는 전날 최 전 원장과 유승민 전 의원을 겨냥해 “암흑의 시대에 통합을 최우선으로 내세울 것이라면 굳이 정치를 할 이유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는 최 전 원장의 ‘반문 이런 것만 갖고 좋은 대한민국을 만드는 정신이 될 수 없을 것’, 유 전 의원의 ‘반문이란 게 무슨 정치를 하는 이유인가’는 발언을 정면 반박한 것이다.


그동안 ‘윤석열 저격수’로 불려 온 홍준표 의원도 전날 윤 전 총장을 향해 “적폐수사로 승승장구하시던 분이 지금 와서 김경수 경남도지사 사건 판결을 두고 정통성 없는 정부라고 문재인 정권을 비난하는 건 참 어이없는 일”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윤 전 총장이 이날 사법부 결정을 존중한다며 현 정권의 ‘정통성’ 문제를 운운하자 “최소한 자기가 몸담았던 정권에 대한 공격은 정치 도의에 맞지 않는다”며 자제를 주문한 것이다.

윤 전 총장을 쫓는 최 전 원장도 차별화 전략으로 ‘선두 경쟁’에 잰걸음을 보이고 있다. 최근 국민의힘에 입당한 최 전 원장은 대권 지지율 ‘마의 벽’ 5%를 깨고 단숨에 범야권 주자 2위로 떠올랐다.

윤 전 총장은 ‘외연확장’을 명분으로 입당과 거리를 두고 있지만 정작 입에서 나오는 메시지는 ‘보수 편향’이란 지적을 받으며 최근 지지율 급락세를 타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최 전 원장에 대해 “미담형 정치인은 미담 하나로 버티는 분들이라는 선입견이 있는데 최 전 원장은 그런 분이 아니라는 확신을 가졌다”며 “제가 생각한 속도보다 결단이 더 빠를 때가 있다. 판단 능력이 특화돼 있다”고 치켜세웠다.

반면 윤 전 총장에 대해선 “위험하다”며 “과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정치에 미숙했을 때 했던 판단과 비슷한 판단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