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폐업 소상공인 재도약 돕는다
  • 김무진기자
대구시, 폐업 소상공인 재도약 돕는다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부터 ‘브릿지 보증사업’ 시행
개인보증으로 전환… 대출 상환 부담↓
총 80억 대구신용보증재단에 출연
대구시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자금난 등으로 폐업하는 소상공인들에 대한 지원에 나선다.

대구시는 폐업 소상공인들에 대한 대출 상환 부담을 덜어주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브릿지 보증사업’을 오는 26일부터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브릿지 보증’은 대구신용보증재단의 기존 보증(대출)을 이용 중인 소상공인(사업자)들이 폐업을 할 경우 보증을 만기연장, 정상적인 상환이 가능토록 기존 보증을 개인보증으로 전환해주는 제도다.

현재 코로나19 장기화로 상당수 소상공인들이 영업을 정상적으로 하지 못해 자금난을 겪고 있고, 경영악화로 폐업할 경우 사업자는 대구신용보증재단의 기존 보증을 즉시 상환해야 하는 문제점을 덜어주기 위한 것이다.

자금 부족을 겪고 있는 사업자가 기존 보증을 상환하지 못해 연체 및 부도로 이어질 경우 개인신용에 영향을 줘 재도약 기회를 상실할 우려가 커지자 브릿지 보증 시행을 결정했다.

대구시는 브릿지 보증사업 시행을 위해 국비 20억원을 포함, 총 80억원을 대구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한다.

브릿지 보증과 관련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대구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 또는 사업장 소재지 각 영업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지역 소상공인들의 자금난은 더욱 가중화되고 폐업절벽으로 몰리고 있는 실정”이라며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들이 불가피하게 폐업하더라도 브릿지 보증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 재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