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양조 “150억 요구해 결렬” vs 영탁 측 “사실무근” 정면 반박
  • 박기범기자
예천양조 “150억 요구해 결렬” vs 영탁 측 “사실무근” 정면 반박
  • 박기범기자
  • 승인 2021.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탁 막걸리 모델 재계약 불발
상표 출원 등 놓고 입장차 팽팽
가수 영탁과 ‘영탁 막걸리’를 제조하고 판매해 온 농업회사법인예천양조(이하 예천양조)가 재계약 협상 당시 제시한 금액과 관련, 첨예한 다른 입장을 내놓고 있다.

예천양조는 22일 공식 입장을 통해 “영탁 측이 3년간 150억원을 요구해 재계약이 무산됐다”며 “상표권 분쟁은 일방적 요구로 없었던 일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영탁 측과 2020년 4월1일 전통주업계 최고모델료를 경신하며 영탁막걸리 광고 모델로 1년간 계약을 맺었다”면서도 “하지만 안타깝게도 2021년 6월14일 만료 및 최종적으로 재계약에 이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예천양조에 따르면 영탁 측은 최근 재계약 협상 당시 모델료 별도, 상표관련 현금과 회사 지분 등 1년간 50억원, 3년간 총 150억원에 달하는 금액을 요구했고, 최종 기한일까지 금액 조율을 거부했다. 또 6월 협상 당시 최종적으로 7억원을 제시했으나 재계약이 결렬됐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예천양조는 ‘영탁막걸리’의 상표권과 관련해 “백구영 회장의 ‘영’과 탁주의 ‘탁’을 합친 것으로, 가수 영탁과 무관하다”며 “영탁(박영탁씨)은 상표 ‘영탁’의 상표권자나 전용사용권자가 아니고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해 보호되는 상품표지 ‘영탁’의 보유자도 아니다”라며 영탁 브랜드를 적법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취지의 입장을 내놨다.

이와 관련, 영탁 측은 이날 “예천양조에 150억원을 요구하는 등 무리한 조건 제시로 협상이 결렬됐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150억원을 요구한 사실도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영탁 측은 “예천양조는 2020년 하반기에 예천양조가 영탁 상표를 출원하고자 한다며 영탁 측에 사용 승낙서를 요청하였으나 영탁 측은 정중히 거절했다”며 “예천양조는 올 상반기부터 영탁 측에 상표에 대한 협상을 지속적으로 요청하였고, 이에 2021년 3월께부터 협의가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쌍방 협상을 통해 2021년 4월께 일정 금액의 계약금과 판매수량에 따른 로열티를 받는 형식으로 협의가 진행 중이었으나 예천양조는 계약을 하겠다고 한 기간이 지나도록 한 동안 연락이 없었는 바, 법무법인 세종과 영탁 측은 예천양조가 상표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협상이 종료된 것으로 인식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