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영덕 군민들 ‘대정부 鬪爭’격화
  • 김영호기자
성난 영덕 군민들 ‘대정부 鬪爭’격화
  • 김영호기자
  • 승인 2021.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지원금 회수철회운동 가열
특별지원금 회수 통보 반발
투쟁위 대정부 성명서 천명
비민주적 처사 분노·배신감
4만 군민·20만 출향인 뭉쳐
철회 요구 현수막 전역 게첨
국민청원 등 실력행사 돌입
영덕 천지원전 특별지원사업 가산금 380억원 회수 통보에 따라 회수철회를 요구하는 영덕 범군민투쟁위의 현수막이 영덕군 내 전역에 도배하다시피 게첨돼 회수저지운동이 번격화 되고 있다.

속보=지난 20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영덕 천지원전 특별지원사업 가산금 380억원 및 발생이자에 대한 회수결정 통보(본지 7월 23일자 1면 보도)로 본격화된 영덕군민들의 회수철회운동이 점차 거세지고 있다.

지난 22일 50여 개의 영덕군지역 시민사회단체장들은 정부의 특별지원금(이자 포함 409억원) 회수 통보에 반발하면서 ‘영덕 천지원전 특별지원금 회수저지 범 군민 투쟁위원회(집행위원장 신병윤, 이하 범 군민투쟁위)’를 긴급 결성했다.

투쟁위는 △380억원 회수처분의 즉각 철회 △지난 2014년 당시 정홍원 총리의 약속한 1조원대 영덕지역 발전방안 실천 △국책사업인 원전사업 피해 정부책임 인정 요구 △죽임을 각오하는 대정부 투쟁 등 4개 사안의 대정부 성명서를 천명하고 강력한 회수저지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범 군민투쟁위는 결성 당일인 지난 22일 오후부터 대군민 특별지원금 회수반대 서명운동과 함께 회수철회를 요구하는 현수막을 지역 전역에 내걸고 청와대 게시판에 국민청원도 올리는 등 다양한 실력행사에 들어갔다.

25일 범 군민투쟁위 이안국 간사는 “국민을 무시하는 정부의 비민주적인 처사에 대해 처절한 분노와 배신감을 느낀다”면서 “4만 영덕군민과 20만 출향인의 힘을 모아 전 군민 투쟁궐기대회, 정부 부처(산자부) 방문 집회, 청와대 국민청원, SNS 홍보 등 회수조치가 취소될 때까지 다양하고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