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박태환 기록 깬 황선우 "결승서는 내 기록 깰 것"
  • 뉴스1
이미 박태환 기록 깬 황선우 "결승서는 내 기록 깰 것"
  • 뉴스1
  • 승인 2021.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가 도쿄 올림픽 자유형 200m 결승에 진출했다.

황선우는 26일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수영 자유형 200m 준결승 2조에 출전, 1분45초53으로 조 5위를 기록했다. 2조 1위는 1분44초60을 기록한 영국의 던컨 스콧이었다.

황선우는 1조 선수들까지 모두 포함한 기록에서 6위에 이름을 올려 상위 8명이 경쟁하는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2021년 런던 대회 박태환 이후 9년 만에 올림픽 경영에서 메달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황선우는 전날 이미 대형 사고를 쳤다. 예선에서 1분44초62를 기록, 2010년 11월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박태환이 세운 1분44초80을 0.18초 단축하는 한국 신기록을 수립했다.

이날 준결승 기록은 예선 때보다 좋지 않으나 결승을 대비, 체력을 안배한 영향도 간과할 수 없다.

황선우는 경기 후 “어제 오후에 예선 경기를 뛰고 오늘 아침에 준결승을 뛰게 돼서 회복하는 시간이 부족했던 것 같다. 체력이 달린 부분도 있는데 결승까지 하루의 시간이 남아 있으니 컨디션 관리를 잘 해서 열심히 해보겠다”고 말했다.

황선우는 전날 한국 신기록을 세운 것에 대해 “예선 통과가 쉽지 않겠다고 생각해 경기 초반부터 속도를 냈다. 신기록은 예상을 못했는데 나도 놀랐다. 내일 결승에서는 예선 기록을 경신하겠다는 목표로 잘 해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체중 73~74㎏를 유지하고 있다는 황선우는 “대회 기간 중에는 밤 12시쯤 잠 들어서 아침 7~8시쯤 일어난다. 잘 먹고 잘 자는 게 컨디션 관리에 큰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황선우는 오는 27일 오전 자유형 200m 결승 경기에 나선다.

황선우는 “내가 저녁에 컨디션이 좋은 편이라 결승 시간이 아쉽기도 하지만 감수해야 한다. 끝까지 집중을 잘 해서 결승전을 잘 치르겠다”고 강조했다.

한국 수영은 ‘마린보이’ 박태환 이후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지 못했다. 2012 런던 대회에서 박태환이 자유형 200m와 400m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이후 세계의 벽을 넘지 못했는데, 도쿄에서 ‘뉴 마린보이’ 황선우가 새 역사를 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