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기나는 내 피부 쉿 비밀은 자나깨나 관리
  • 경북도민일보
윤기나는 내 피부 쉿 비밀은 자나깨나 관리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8.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에 물 8잔 마시고
썬크림 자주 바르면
나도 피부미인 될까
 
 피부미인이 되기 위해 값 비싼 화장품과 전문가 관리를 꼭 받아야 할 필요는 없다  생활 속 습관이 쌓이면 고가 화장품보다 더 큰 효과를 발휘한다 큰 부담 없이 최상의 피부를 만드는 피부관리와 생활습관을 알아보자
 
 ◇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선블록’
 포항 고운 권호준 피부과(북구 죽도2동) 권호준 원장이 강조하는 최고의 노화방지법은 바로 `자외선 차단’이다. 권 원장은 “자외선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피부 속 콜라겐이 부족해지고 자연히 피부 주름이 깊어진다”고 말했다. 때문에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한다. 집안에 하루 종일 있는 날이라도 자외선차단제를 꾸준히 바르면 몇년 뒤 그 효과가 나타난다.
 
 ◇ 몸 안팎으로 항상 물을 가까이
 늦잠을 잔 날, 커피를 많이 마신 날, 과음한 다음날은 수분이 빠져서 피부가 부쩍 푸석푸석해진다. 물을 적게 마시는 사람들은 잔주름이 잘 잡히는 피부상태가 된다. 연예인들이 말하는 피부관리 노하우 “하루에 물을 8잔씩 마셔요” 는 결코 가식이 아니다. 탱탱하고 생기 넘치는 피부를 유지하고 싶다면 하루에 7~8잔 이상의 물을 마시자.
 잘 때도 가습기를 틀거나 젖은 수건을 방안에 걸어두는 등 항상 촉촉한 피부상태를 유지하도록 한다.
 ◇ 마사지는 쇄골까지 넓게
 마사지는 피부정화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붓기 쉬운 눈가의 피부가 팽창해 주름이 생기지 않도록 피부 바깥쪽으로 마사지해 주고 눈가의 주름을 없애려면 눈 주변을 가볍게 마사지하는 것이 좋다.
 목 주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아침, 저녁 에센스와 로션, 크림 등 얼굴에 바르는 제품을 목과 쇄골 부위까지 발라주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아래에서 위 방향으로 목 피부를 쓸어 올린 후 좌우 목덜미를 잡듯이 앞뒤로 목을 쓸어주면 된다.
 샤워할 때 샤워기로 수압을 높인 다음 물줄기로 팔 다리 가슴 엉덩이 순으로 마사지하고 지방과 피부 처짐이 많은 부위에 집중 분사하면 탄력 있는 몸을 가꾸는 데 도움이 된다.
 
 ◇ 블랙헤드·여드름 짜기 금물
 권 원장은 “블랙헤드나 여드름을 짜면 피부에 상처가 나고 세포조직이 상한다”고 말했다. 상처가 난 피부는 외부의 새로운 세균과 맞서 싸우기위해 항생물질을 만들어 내며 이러한 물질은 몸 속의 유익한 섬유질을 파괴함으로써 노화의 원인을 제공한다.
 얼굴 트러블을 제거할 때는 스팀타월이나 따뜻한 물로 모공을 열고 블랙헤드 전용 패치를 이마와 코가 연결된 `T존’ 부위에 올려놓거나, 피부 트러블 전용 농축 앰플을 사용해 트러블 부위를 자극 없이 관리하는 것이 좋다.
 ◇ 화분으로 실내공기 정화
 우리 몸에 쌓이는 유해물질 가운데는 대기 오염물질도 상당량 포함돼 있다. 각종 오염물질이야말로 피부노화를 촉진시키는 주범. 페인트, 세제, 담배연기로 인해 집안 공기가 오히려 외부 공기보다 나쁠 수 있다. 공기청정기를 설치하거나 참숯을 놓는 방법도 있지만 집안에 15개 정도의 화분을 두고실내공기를 정화시키면 피부건강에 좋다.  하루에 서너 번 정도 30분씩 문을 활짝 열어 환기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수면·건강한 생활`보약’
 잠이야말로 피부에 가장 좋은 보약이다. 충분한 잠은 몸에 쌓인 피로물질과 노폐물을 해독해주므로 6~8시간 정도의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  볼살이 없으면 나이 들어 보이는 인상이 된다. 30대에 들어서면서 빠진 볼 살은 절대 원상 복구되지 않으므로 탱탱한 피부를 유지하려면 단기간에 살을 빼는 것을 삼가야 한다. 안전한 먹거리를 선택하고 인공첨가물 없이 요리하도록 한다. 특히 혈당은 피부의 콜라겐을 느슨하게 변형시키는 역할을 하므로 단 음식을 멀리하고 비타민 A, C, E가 풍부한 곡류와 채소, 과일, 그리고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생선 또는 호두와 같은 견과류를 섭취한다.
 격렬한 운동은 신체에 스트레스를 줄 뿐만 아니라 피부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스테레스 호르몬이라 불리는 `코티솔’은 피부 노화를 촉진시킨다. 일과 후에는 하루 동안 쌓인 몸과 마음의 긴장을 풀어주는 간단한 체조를 통해 혈액순환을 개선하고 스트레스를 풀어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