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법의 달러’
  • 경북도민일보
`마법의 달러’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8.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달러와 10만원 고액권 발행을 나란히 앞둔 미국과 한국의 관심사가 달라 눈길을 끌고 있다.
 10만원권을 처음 발행하는 한국의 관심사는 온통 화폐 초상 인물에 초점이 맞춰진 데 비해 미국은 위조방지와 같은 보안에 신경이 곤두서 있다.
 로이터·AP등 주요 외신은 미국이 60년 만에 교체할 예정인 고액권 100달러짜리 지폐가 첨단 정보기술(IT)로 무장해 어느 누구도 위조할 수 없는 `마법 지폐’가 될 것이라고 최근 보도했다. 외신은 100달러짜리 신권은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에 나오는 호그와트 마법학교에서나 볼 수 있는 마법 현상을 담고 있다는 것.
 지폐를 좌우로 흔들면 지폐에 새겨져 있는 이미지가 위아래로 움직이고, 상하로 흔들면 이미지가 옆으로 움직이게 돼 사실상 위·변조가 불가능하다. 이를 위해 미국 정부는 축소 인쇄 기술에 65만개의 작은 렌즈를 혼합하는 방법을 사용했다. 또 신권에는 처음으로 또 `보안용 은선(시큐리터 스레드)’를 승인했다.
 100달러짜리 지폐에 새롭게 적용되는 보안 장치는 매사추세츠주에 있는 크레인이란 회사가 만들기로 했다. 벤자민 프링클린이 새겨져 있는 100달러권은 그동안 화폐 위조범의 주 타킷이었다. 미국 바같 지역에서도 가장 흔하게 위조 화폐가 유포되면서 미국정부를 곤혹스럽게 만들었다. 이번에 미국 정부가 100달러짜리 지폐를 새롭게 디자인하기로 한 것은 바로 이런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새로운 100달러 지폐의 디자인 작업은 3분의 1가량 끝마쳤으며 이르면 올해 말쯤 유통될 것 같다. 
 /金鎬壽 편집국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