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 국내 대학 최초 5G 국가망 구축
  • 김형식기자
금오공대, 국내 대학 최초 5G 국가망 구축
  • 김형식기자
  • 승인 2021.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GHz 5G 인프라… 12개 건물에 이달말까지 설치 완료
VR 등 활용 고품질 언택트 교육·산학협력 등 활성화 기대

금오공과대학교(총장 이상철) 캠퍼스에 국내 대학 가운데 최초로 28GHz의 5G 국가망을 구축한다.

이는 행정안전부 및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에서 추진하는 ‘5G 국가망 구축 실증사업’의 일환으로, LG유플러스가 주관해 금오공대 캠퍼스 내 본관, 산학협력관, 생활관 등 12개 건물에 오는 9월 말까지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5G 국가망 구축은 대학에 구축돼 있는 유선 LAN 기반의 업무환경을 5G 기반의 모바일 환경으로 전환하는 것으로, 구축이 완료되면 고품질의 언택트 교육과 산학협력 등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금오공대에 구축되는 시스템을 차후 전국 국립대에 확대할 경우 1300여 개의 일자리 창출과 뉴노멀 2.0 시대에 대비한 대학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동성 산학협력단장(ICT융합특성화연구센터장 겸무)은 “금오공대에 구축될 28GHz 5G 인프라를 바탕으로 스마트팩토리·로봇·드론·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을 활용한 교육 및 산학협력을 활성화할 뿐만 아니라 현재 지역 유관기관과 함께 시행하고 있는 강소연구개발특구 및 스마트그린산단사업 등 다양한 국책 사업과의 시너지도 훨씬 크게 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5G로 실현할 수 있는 콘텐츠 및 서비스 플랫폼 구축을 통해 정부 업무망 모바일화 레퍼런스 사업의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는 모델이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