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빠른 대처로 울릉도 80대 환자 살려
  • 조석현기자
발빠른 대처로 울릉도 80대 환자 살려
  • 조석현기자
  • 승인 2021.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명기독병원·경북소방
헬기 요청해 신속 이송
세명기독병원과 경북소방본부의 발 빠른 대처로 울릉도 거주 80대 환자를 살렸다.

세명기독병원에 따르면 지난 13일 이모(83·여)씨가 몸이 불편해 울릉군 보건의료원을 찾았고 의료원에서 혈압이 낮고 심박동 수가 매우 느려 심근경색 의증으로 큰 병원 이송을 권유했다.

의료원은 환자가 육지 병원으로 옮겨줄 것을 요청해 이날 오후 7시 20분 경북소방본부에 응급 상황을 알려 헬기 지원을 요청했다. 이씨는 경북소방본부에서 지원한 헬기를 타고 밤 9시 10분 울릉도를 출발해 포항 도착 후 119구급차로 이동, 포항세명기독병원에 밤 10시 12분 도착했다.

병원 측은 경북소방본부에서 미리 연락받고 대기 중이던 김유민 심장내과 과장이 심근경색을 진단하고 10시 32분 바로 심혈관조영촬영실로 환자를 이동해 시술을 시행, 위기상황을 넘긴 뒤 현재는 회복 단계에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