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대세 스몰웨딩, 경주서 올리세요”
  • 나영조기자
“요즘 대세 스몰웨딩, 경주서 올리세요”
  • 나영조기자
  • 승인 2021.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작은 결혼식’ 2쌍 추가 모집… 300만원 상당 지원
국제문화교류관·경주문화원·보문정 등 공공시설 활용
경주형 작은 결혼식 모습.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시가 허례허식을 없앤 합리적인 결혼 문화 조성과 결혼 장려를 위해 하반기 ‘경주형 작은 결혼식’ 지원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경주시는 올해 초 공공기관 13곳을 활용한 ‘2021 경주형 작은 결혼식’ 참여 대상자를 모집한 바 있다. 이를 통해 6쌍이 축복 속에 작은 결혼식을 올렸으며 하반기 중 2쌍을 추가 모집해 결혼식을 올린다는 계획이다.

경주시에 주소를 둔 예비부부(본인 또는 배우자)라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며 하반기 작은결혼식을 신청하려면 경주시 미래사업추진단 인구정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스몰웨딩 전문 플래너와 상담을 통해 예비부부들이 꿈꾸는 특별한 결혼식을 위한 다양한 정보와 지원을 받는다. 예식장소와 웨딩세팅, 신랑·신부예복, 헤어·메이컵, 스냅촬영 등 예비부부 1쌍 당 300만원 상당의 지원을 받게 된다.

예식장소는 국제문화교류관(구 시장관사)·경주문화원·보문정·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호반광장·사랑공원·동궁원·화랑마을·용담수도원·우라분교·산림환경연구원·동국대 녹야원·원자력환경공단 등 공공시설을 무료 또는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다.

‘경주형 작은 결혼식’은 국제문화교류관과 보문정, 화랑마을 등 지역특색을 갖춘 공공시설을 예식장소로 활용한 특별한 결혼식으로 해를 거듭할수록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역 청년들이 작은 결혼식에 적극 동참해 합리적인 결혼문화가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특히 위드 코로나 시대에 안전한 결혼문화 조성에 기여할 것이다”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