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글로벌 소재기업 ‘라이징스타’
  • 이진수기자
포스코케미칼, 글로벌 소재기업 ‘라이징스타’
  • 이진수기자
  • 승인 2021.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 글로벌 메탈 어워즈서 수상
혁신적 기술 바탕, 지속적 성장
이차전지·첨단화학 등 사업 확장
소재 산업의 경쟁력 향상 이끌어
포스코케미칼이 14일 S&P글로벌 플라츠로부터 2021 글로벌 메탈 어워즈 라이징 스타를 수상했다. 사진은 상패 모습.

포스코케미칼이 세계 최대 정보 분석 기관으로부터 글로벌 소재기업의 성장 모델로 인정받았다.

포스코케미칼은 14일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S&P 글로벌 플라츠 주관의 글로벌 메탈 어워즈에서 ‘라이징 스타’ 기업 부문에 선정됐다. 포스코케미칼의 첫 번째 해외 수상이다.

글로벌 메탈 어워즈는 2013년부터 전세계 금속 소재기업 중 리더십, 원료, 기술혁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사회공헌 등 16개 영역에서 뛰어난 실적을 거둔 기업을 각 분야 전문가들이 평가해 선정해오고 있다.

이 중 라이징 스타 부문은 새로운 사업 분야에서 괄목할 성과를 거둔 기업을 대상으로 재무성장, 혁신성, 운영 효율성, 일자리 창출 등의 실적을 기준으로 선정한다.

S&P 글로벌 플라츠는 “포스코케미칼이 업계를 선도하는 사업 전략과 혁신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성장해왔고, 급성장하고 있는 배터리와 소재산업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수상 이유를 밝혔다.

포스코케미칼은 2011년 음극재 사업에 진출해 배터리 핵심소재의 국산화에 성공했으며, 2019년에는 양극재 회사인 포스코ESM을 합병해 국내에서 유일하게 양·음극재를 함께 생산하는 회사가 됐다.

또 전기차 시장의 성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차세대 소재 개발, 글로벌 양산능력 확대 투자, 스마트 팩토리 구축 등을 통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고 시장 점유율을 높여 나가고 있다.

이를 통해 이차전지 소재사업에 진출한 지 10년이 되는 올해 2분기에 양·음극재 사업이 전체 매출의 44%를 차지하는 주력사업으로 자리잡는 등 미래형 사업 구조로의 전환을 이뤄내고 수익창출을 가속화하고 있다.

여기에 포스코그룹과 함께 리튬, 니켈, 흑연 등을 확보하고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에도 진출해 원료부터 소재 생산까지의 밸류체인을 완성했으며 전기로용 전극봉의 원료가 되는 침상코크스, 반도체 공정의 핵심 소재인 과산화수소, 음극재 코팅용 원료인 피치 등의 첨단화학소재 사업에도 성공적으로 진출했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기존 내화물 등 산업기초소재에서 이차전지소재와 첨단화학소재로 사업 분야를 확장해 글로벌 소재 기업의 성장 모델을 제시했으며, 다양한 신사업에 진출해 금속 및 소재 전후방 산업의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발전을 이끌어 온 점을 높이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