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전국체전 ‘전국 3위’ … 비밀병기는 경산지역 선수들
  • 추교원기자
경북도, 전국체전 ‘전국 3위’ … 비밀병기는 경산지역 선수들
  • 추교원기자
  • 승인 2021.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고 럭비팀, 14대 10으로
창단 이래 최초 금매달 ‘쾌거’
유도 등 다양한 종목서 매달
제 102회 전국체전 고등부 럭비 대회에서 우승한 경산고등학교 럭비팀의 준결승 경기 장면
제102회 전국체육대회에서 경북도 대표로 출전한 경산시 선수들이 다양한 종목에서 활약, 소중한 메달을 수확하며 경북도가 종합 3위의 우수한 성적을 거두는 데 일조했다.

영주제일고 체육관에서 열린 복싱에서는 경북체고 김은빈, 김민성, 원승희 선수가 미들급, 라이트 헤비급, 라이트 플라이급에서 각각 금메달, 은메달, 동메달을 획득했다. 유도 경기에서는 진량고 임가람 선수가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육상과 수영에서도 메달이 쏟아졌다. 육상 남녀 10㎞경보 경기에서 경북체고 이강희 선수(남)가 금메달을, 김예랑 선수(여)가 동메달을 획득했다.

또한 경북체고 이하얀 선수(여)가 육상 세단뛰기에서 동메달을 추가했으며, 수영 여자부 평영 50m, 100m 경기에서 경북체고 이승경 선수가 은메달 2개를 획득했다.

대회 마지막 날인 14일 경산생활체육공원 내 럭비 구장에서 펼쳐진 럭비 경기 결승전에서는 경북 대표로 출전한 경산고가 서울 양정고를 상대로 14대 10으로 창단 이래 전국체전에서 첫 우승을 해 영광의 금메달을 차지하는 기쁨을 맛보았다. 경산고는 이번 대회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들을 연이어 격파하며 럭비 명문고의 자부심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경산고 럭비팀의 금메달 획득이라는 성과는 서보철 감독의 탁월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선수들이 원팀으로 신나게 뭉쳐 소통하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였고, 학부모들의 열성적인 뒷바라지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는데 이견이 없었다.

지역 체육계에서는 이번 우승을 계기로 경산을 명실상부한 럭비의 메카로 성장시키기 위해서는 경산시와 경산시교육지원청, 경산시럭비협회와 경산고등학교가 뜻을 모아 경산고 럭비팀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와 지원을 아끼지 않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