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컬링 팀 킴, 캐나다 꺾고 그랜드슬램 컬링 마스터즈 2연승
  • 뉴스1
여자 컬링 팀 킴, 캐나다 꺾고 그랜드슬램 컬링 마스터즈 2연승
  • 뉴스1
  • 승인 2021.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강릉시청)이 그랜드슬램 컬링 마스터즈 2연승을 달렸다.

스킵 김은정과 리드 김선영, 세컨드 김초희, 서드 김경애, 후보 김영미로 구성된 팀 킴은 21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크빌에서 열린 그랜드슬램 컬링 마스터즈 2차전에서 캐나다의 팀 케리 에이나르슨을 5-3으로 제압했다.

지난 19일 러시아의 팀 알리나 코발레바를 4-3으로 꺾은 팀 킴은 캐나다까지 이기며 우승을 향해 한 걸음 더 전진했다.

총 16개국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세계 강호들이 모여 ‘별들의 전쟁’이라 불린다. 2연승에 성공한 팀 킴은 22일 오전 4시 스위스의 팀 티린조니와 3차전을 치른다.

내년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는 팀 킴은 해외 전지 훈련을 통해 실전 감각을 기르며 담금질을 하고 있다.

지난달 7일부터 22일까지 캐나다에서 첫 전지 훈련을 치르면서 참가한 ‘앨버타 컬링시리즈 사빌 슛아웃’에서 7전 전승 우승을 차지했고 ‘셔우드파크 여자컬링 클래식’에선 4강에 올랐다. 현재 2번째 전지 훈련 중이다.

팀 킴은 오는 12월 열리는 올림픽 자격대회에서 베이징 대회 출전권을 따내야 2회 연속 올림픽 메달에 도전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