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경주 2차 공공기관 이전 고삐 더 죄야
  • 경북도민일보
포항·경주 2차 공공기관 이전 고삐 더 죄야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1.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가 2차 공공기관 이전 대상기관으로 5개 공공기관 이전을 요청하고 나섰다.

이강덕 시장은 지난 19일 ‘국가균형발전 2021’ 특강을 위해 포항을 방문한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에게 5개 공공기관 포항시 이전을 건의했다. 지방소멸 위기극복 및 균형발전을 위해 경북 동해안 거점도시인 포항으로 5개 공공기관 이전을 요청하고 나선 것이다.(본보 8월6일자 사설, 포항시 2차 공공기관 유치 적극적인 대응 필요하다 참조)

포항시는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과학창의재단, 동북아역사재단, 국가평생교육진흥원 등 5개 공공기관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과학창의재단은 포스텍 중심으로 집적화된 R&D기관과 연관이 깊다. 독도연구소·교육연수원을 운영 중인 동북아역사재단은 울릉도·독도 관문도시인 포항이 이전 최적지다. 경주시도 공공기관 유치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지난 18일 열린 확대 간부회의에서 관련 부서에 공공기관 유치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시는 공공기관 유치와 관련, 연구용역한 결과, 경주시와 가장 부합된 공공기관은 역사·문화재 분야로 한국문화재재단 등 2개 기관과 에너지·원자력 분야의 한국원자력안전재단 등 2개 기관이 경주시와 부합되는 곳으로 나타났다.

포항과 경주시가 이같은 2차 공공기관 이전유치에 나선 것은 최근 김천·울산·나주시 등 혁신도시로 지정된 지자체들이 정부를 상대로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요구하고 있고 정부도 혁신도시를 추가로 지정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등 유치가 물 건너가는 것이 아니냐는 위기에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다.

포항시는 유치 타당성 논리로 포항지진피해구제법상 특별지원 의무가 명시됐음을 강조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공동체 회복을 위해 공공기관 이전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경북동해안 권역과의 동반성장과 국가균형발전에도 이바지할 수 있음을 강조하고 있다.

포항과 경주시는 공공기관의 이전의 당위성과 기타 곁가지 이유들만 나열할 것이 아니라 보다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자료들을 제시해야 한다. 특히 이들 기관들이 지역에 이전함으로소 향후 거둘 수 있는 효과들을 타 경쟁도시들과 비교해 시뮬레이션화 함으로서 근거자료의 객관성과 수용성을 높여야 한다. 또 행정적인측면 뿐만 아니라 지역 내 관련기관들의 입장에서도 거둘 수 있는 시너지 효과를 각자의 경로를 통해 읍소해야 한다.

수도권 표심 우려로 연기 목소리도 나오기는 하지만 반년정도 남은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치적을 위해서는 이전을 서둘 것이기에 유치 노력에 보다 더 고삐를 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