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1대 1 토론 붙자” vs 尹 “부패와 전쟁”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李 “1대 1 토론 붙자” vs 尹 “부패와 전쟁”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 승인 2021.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 양강 후보 신경전 본격화
윤석열, 국힘 최고위 첫 참석
“정치 카르텔 싸움 만만치 않아
겸손·좋은 정치로 보답하겠다”
이재명, 野 정권교체론 맞불
‘민생·정책’ 초반 기선제압 전략
“국민 먹고사는 문제 논의해야”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사진=경북도민일보DB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사진=경북도민일보DB

대선정국 초반 기선제압을 위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윤 후보가 8일 이 후보를 향해 ‘이번 대선은 대장동게이트 몸통과 전쟁’이라고 선전포고를 날리자 이 후보는 1대 1 토론에서 붙어보자며 맞불을 놨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처음으로 참석해 “과분하게도 제1 야당의 대선 후보가 됐는데 우리 정치가 달라지길 바라는 당원·국민의 큰 힘을 입은 것으로 생각한다”며 “겸손한 마음으로 좋은 정치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이어 “이번 대선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과 싸우는 부패와의 전쟁으로, 대장동으로 드러난 것은 빙산의 일각이라고 본다”며 “이런 정치 권력을 등에 업은 카르텔과 싸움이 만만치 않다”고 이 후보를 겨냥했다.

그는 또 “정권교체도 중요하고 이후 국민의 삶이 더 나아지게 하는 게 중요하며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께 그런 믿음을 드려야 한다”고 밝혔다.

야당 대선 후보로 첫 여의도 데뷔부터 이 후보를 직접 겨냥하며 정권교체를 이뤄내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반면 이 후보는 깜짝 회동 제안으로 승부수를 던졌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윤 후보에게 이 나라의 미래를 놓고, 우리 국민의 삶을 놓고 진지하게 논의할 1대 1 회동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우린 과거보다 미래를 중시해야 하고 보복보다는 민생을 더 생각해야 한다”며 “정치 세력간의 정권을 놓고 하는 경쟁을 넘어서서 누가 더 국민의 삶을 낫게 만들 수 있느냐는 민생 경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평소 ‘사이다 발언’으로 유명한 이 후보가 자신의 장점을 살려 윤 후보와 대결에서 초반 기선제압에 나서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야당의 정권교체에 맞서 ‘민생·정책’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도 숨어있다.

이 후보는 “추진하고자 하는 정책들 내용이 다를 수 있지만 궁극적 목적은 국민의 민생, 먹고사는 문제라는 데는 이견이 없으리라 생각한다”며 “누가 국민의 대리인으로서 나은 미래를 만들 수 있는지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하고 국민께 보여드리는 장을 만들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 후보는 “회동을 통해 국민의힘을 포함한 야당이 주장하고 민주당도 동의하는 민생개혁안들이 많이 도출될 수 있을 것”이라며 “경쟁하고 논쟁 있는 부분은 제외하더라도 합의할 수 있는 부분은 신속하게 해서 작은 진전이라도 이번 정기국회에서 실현될 수 있게 했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각자 가진 철학, 가치 비전, 정책, 실력과 실적들을 수시로 대비하고 논쟁해볼 수 있는 장으로서 주 1회 정도는 정책토론회의 장을 가져보자는 제안을 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