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코로나 시대, 포항의료원 전반적 혁신 필요”
  • 김우섭기자
“위드코로나 시대, 포항의료원 전반적 혁신 필요”
  • 김우섭기자
  • 승인 2021.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의회 행복위 행감 첫날
포항의료원·인재개발원 감사
효율적 조직운영 인력관리 주문
노조·수강생과 상호 소통 당부
경북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김하수)는 9일부터 12일까지 행정보건복지위원회 소관 산하기관에 대한 현지 행정사무감사 활동을 실시한다.

첫날 일정으로 11월 9일 포항의료원, 경상북도인재개발원에 대한 2021년도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홍정근(경산) 의원은 매년 간호사분들의 이직이나 의원면직 숫자가 여전히 많다면서 다른 의료원에 비해 연봉 수준도 높은데 이런 결과가 나타나는 원인을 철저히 분석하고 조직운영과 인력관리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박창석(군위) 의원은 의료원 내 노조와 협상하는 과정을 자세히 질의하고 노조와 소통이 되지 않으면 진주의료원처럼 의료원이 없어질 수도 있다면서 무리한 요구는 단호히 대응하되 열악한 여건은 원장님이 좀 더 세심히 살펴서 개선하는 등 최선을 다해주길 주기를 당부했다.

나기보(김천) 의원은 의료사고 발생 후 재판 결과 의사의 실수가 밝혀진다면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하고 도민의 건강을 다루는 기관의 책임 있는 의료행위로 인해 도민과 의료원 간 상호 신뢰가 형성되는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촉구했다.

장경식(포항) 의원은 응급실에 상주하는 전문의가 여전히 부재하고 기관평가 역시 저조하다고 지적하며 위드코로나 이후 일상으로 회복되는 시점에 의료원의 쇄신이 더욱 요구된다고 하며 전반적인 혁신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도기욱(예천) 부의장은 청사 이전이 설계 과정에서 다시 지연되어 도청신도시 발전에 발목을 잡아서는 안 된다고 하며 청사 이전이 더 이상 늦어지지 않도록 잘 준비하기 바라며 내년 지방의회직 신설에 따른 다양한 교육과정을 개설할 수 있도록 당부했다.

임미애(의성) 의원은 모바일 과정이 개설되지 않아 코로나 사태에도 충분한 대응이 되지 못함을 언급하고 경북의 특화 과정을 개발하되 수강생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교육과정이 무엇인지 상호 소통하고 의견을 공유해서 추진하기를 촉구했다.

김성진(안동) 의원은 코로나 사태 이후 개발원에서 시행한 다양한 교육의 만족도가 낮아짐을 지적하고 교육만족도를 향상하기 위해 우수 강사제를 도입하고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것을 당부했다.

김하수(청도) 행정보건복지위원장은 “행정사무감사는 11대 후반기 의회 마지막 감사로 의원님들이 최선을 다해 감사준비를 했다”며 “특히, 위드코로나 시대를 맞아 변화된 기관운영상황을 철저히 점검하고 애로사항은 적극 청취하여 도정 업무 전반에 대한 추진 실태를 면밀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한편, 향후 행정보건복지위원회 소관 산하기관 현지 행정사무감사 일정에 따라 10일 경북행복재단, 새마을세계화재단, 김천의료원 11일 경북독립운동기념관, 경북청소년육성재단, 안동의료원 12일 경북도립대학교, 경북여성정책개발원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