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겨울철 생계 위기가구 찾아 나섰다
  • 김희자기자
울진군, 겨울철 생계 위기가구 찾아 나섰다
  • 김희자기자
  • 승인 2021.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절형 실업·한파 등으로 어려움 겪는 복지 소외계층 지원
빅데이터·인적네트워크 적극 활용… 공공·민간서비스 제공
울진군은 겨울철을 맞아 계절형 실업과 한파 등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위기가구 발굴에 나선다고 밝혔다.

군은 내년 2월까지를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기간으로 정하고 빅데이터와 인적네트워크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발굴대상은 계절형 실업으로 인한 저소득 가구와, 독거 장애인, 주거 취약계층, 전기·수도요금과 같은 공공요금 장기체납 가구 등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받지 못하는 복지 소외계층이다.

군은 읍·면사무소와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복지이장,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으로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어려운 이웃을 발굴할 계획이다.

발굴된 위기 대상자에게는 상담 및 소득·재산조사를 통해 긴급복지지원과 기초생활보장, 에너지바우처 등 공적서비스를 제공하고 복합적인 어려움이 있는 경우 통합사례관리대상자로 선정해 후원 등 민간서비스를 연계할 예정이다.

전찬걸 군수는 “적극적인 위기가구 발굴을 통해 겨울철 생활여건이 위협받는 위기가구의 생활안정지원을 강화하여 사회안전망 구축에 만전을 기하겠다”며“우리 주변의 위기가구 지원을 위해 지역사회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